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아파트 경비실 900곳에 미니 태양광 무상 설치

민간업체 33곳과 태양광 1천800장 설치…세대수 제한 없애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는 올해 민간업체 33곳과 협력해 아파트 경비실 900곳에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무상으로 설치해준다고 2일 밝혔다.

태양광 모듈은 경비실 한 곳당 2기씩 총 1천800장을 설치한다. 발전 용량은 모듈 한 기당 300∼305W(와트)다.

설치 경비실 수는 지원 첫해인 작년보다 약 1.5배로 늘었다. 지난해에는 350개 아파트 단지 경비실 548곳에 태양광 모듈 1천52장을 설치했다.

지난해에는 300세대 이하 소규모 공동주택에만 지원했지만, 올해부터는 세대수 제한을 없애 지원 대상을 늘렸다.

참여 업체도 지난해 10개사에서 33개사로 늘었다. 유엔알, 경동솔라에너지, 이솔라텍 등 보급(설치)업체가 29곳이고, 장비 제조사는 4개사(모듈 2개사, 인버터 2개사)이다.

보급업체는 설치 인력과 기술을 제공하고, 제조사는 15∼30% 낮은 가격에 자재를 공급한다. 서울시는 보급업체에 일반세대와 동일한 수준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300W급 미니 태양광 2기를 설치하면 한 달에 약 60kW(킬로와트)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서울시는 기대했다. 6평형 벽걸이 에어컨은 하루 4시간, 선풍기는 종일 돌릴 수 있는 수준이다.

설치 신청은 이달 5일까지 각 자치구를 통해 받는다. 아파트별로 신청 가능한 경비실 수는 최대 5개다.

서울시는 현장 실사를 거쳐 선정된 경비실에 이달 10일부터 설치를 시작할 계획이다.

경비실 미니태양광
경비실 미니태양광[서울시 제공]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02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