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북미 판문점 회동] 김정은 "이 순간 위해 공헌해준 文대통령·트럼프에 감사"

송고시간2019-06-30 21:27

트럼프 "김정은에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도 되겠느냐'고 묻자 金 '영광이다'"

포옹하는 남북, 지켜보는 미국
포옹하는 남북, 지켜보는 미국

(판문점=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판문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만난 뒤 북으로 돌아가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포옹으로 배웅하고 있다. 2019.6.30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0일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의 역사적 회동이 이뤄진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3시53분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 자유의집 앞에 모였을 때 "이런 순간을 마련하는데 커다란 공헌을 해준 두 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트위터를 통해 먼저 회동을 제안한 트럼프 대통령과, '촉진자' 역할을 한 문 대통령에게 이번 회동 성사의 공을 돌린 것이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군사분계선(MDL)에서 만났을 때도 환한 미소를 띠면서 부드러운 태도로 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김 위원장의 '흔쾌한 승인'에 따라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올라가게 됐다는 사실을 설명했다.

그는 기자들에게 "김 위원장에게 '내가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도 되겠느냐'고 묻자 그는 '영광이다'라고 했다"며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김 위원장과 나눈 대화를 전했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