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맨유, 22세 수비수 완-비사카 영입…이적료 733억원

송고시간2019-06-29 08:24

맨유로 이적하는 크리스털 팰리스의 수비수 에런 완-비사카
맨유로 이적하는 크리스털 팰리스의 수비수 에런 완-비사카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22살의 젊은 수비수 에런 완-비사카(잉글랜드)를 크리스털 팰리스에 이적료 5천만 파운드(약 733억원)를 주고 영입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29일(한국시간) "맨유가 완-비사카와 5년 계약을 했다. 주급은 8만 파운드(약 1억1천700만원)"라고 보도했다.

이로써 완-비사카는 스완지시티로부터 이적료 1천500만 파운드를 주고 데려온 공격수 대니얼 제임스(22·웨일스)에 맨유가 이어 여름 이적시장에서 두 번째로 영입한 선수가 됐다.

더불어 이적료 5천만 파운드를 기록한 완-비사카는 폴 포그바, 로멜루 루카쿠, 앙헬 디 마리아, 프레드에 이어 맨유에서 역대 5번째로 비싼 몸값을 지불한 선수가 됐다.

11살 때부터 크리스털 팰리스의 유소년팀에서 축구를 시작한 완-비사카는 2017년 프리시즌을 앞두고 1군팀에 합류했지만 좀처럼 출전기회를 잡지 못하다가 2018년 2월 토트넘전을 통해 1군 무대에 데뷔했다.

2017-2018 시즌 크리스 팰리스의 '올해의 영플레이어'로 뽑힌 완-비사카는 2018-2019시즌 주전 자리를 잡으면서 프리미어리그 35경기에 출전했고, 지난 시즌 크리스털 팰리스의 '올해의 선수'로 선정되기도 했다.

완-비사카는 지난해 잉글랜드 U-20 대표팀, 올해는 U-21 대표팀에서 활약하는 유망주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