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순우, 윔블던 1회전서 세계 9위 하차노프와 맞대결(종합)

송고시간2019-06-28 19:52

페더러·나달은 4강서 격돌 가능성

권순우, 한국 선수 4년 만에 윔블던 본선행
권순우, 한국 선수 4년 만에 윔블던 본선행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테니스 유망주 권순우(126위·CJ)가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본선에 진출했다.
권순우는 2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로햄턴의 뱅크 오브 잉글랜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남자 단식 예선 3회전에서 독일의 다니엘 브란츠를 3-1(6-2 6-7<6-8> 6-1 6-0)로 물리쳤다. 사진은 예선 통과를 확정한 뒤 기뻐하는 권순우. 2019.6.27 [스포티즌 제공]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선수로 4년 만에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3천800만파운드·약 557억3천만원) 본선에 오른 권순우(126위·CJ 후원)가 1회전에서 세계 랭킹 9위 카렌 하차노프(러시아)를 상대한다.

오는 7월 1일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개막하는 2019 윔블던 테니스대회 본선 대진표가 28일 발표됐다.

권순우는 1회전에서 하차노프를 만나고, 이기면 펠리시아노 로페스(53위·스페인)-마르코스 기론(158위·미국) 경기 승자와 2회전을 치른다.

2015년 정현(156위·한국체대) 이후 4년 만에 윔블던 본선에 진출한 한국 선수인 권순우는 1회전부터 세계 정상급 선수와 맞닥뜨리는 대진표를 받았다.

카렌 하차노프
카렌 하차노프

[EPA=연합뉴스]

1996년생으로 권순우보다 한 살 많은 이번 대회 10번 시드 하차노프는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단식에서 네 차례 우승했으며 올해 프랑스오픈 8강에 올라 메이저대회 최고 성적을 냈다.

키 198㎝로 180㎝인 권순우보다 18㎝나 더 크고 지난해 윔블던에서는 16강까지 진출한 선수다.

이번에 첫 맞대결을 벌이게 된 권순우와 하차노프의 경기는 7월 1일 또는 2일에 열리며 경기 시작 시간 역시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권순우가 1회전을 통과하면 2007년 이형택(43·은퇴) 이후 12년 만에 윔블던 단식 본선에서 승리를 따내는 한국 선수가 된다.

전체 톱 시드를 받은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는 1회전에서 필리프 콜슈라이버(57위·독일)를 상대한다.

조코비치와 콜슈라이버는 지금까지 12차례 만나 10승 2패로 조코비치가 우위를 보인다.

특히 두 선수는 2015년 윔블던 1회전에서도 만나 조코비치가 3-0(6-4 6-4 6-4)으로 승리한 바 있다.

로저 페더러
로저 페더러

[EPA=연합뉴스]

2, 3번 시드인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와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은 계속 이겨 나가면 4강에서 격돌한다.

대진표상 랭킹 기준으로 예상되는 8강 매치업은 조코비치-스테파노스 치치파스(6위·그리스), 알렉산더 츠베레프(5위·독일)-케빈 앤더슨(8위·남아공), 나달-도미니크 팀(4위·오스트리아), 페더러-니시코리 게이(7위·일본)다.

여자단식에서는 애슐리 바티(1위·호주)-안젤리크 케르버(5위·독일), 키키 베르턴스(4위·네덜란드)-페트라 크비토바(6위·체코), 카롤리나 플리스코바(3위·체코)-엘리나 스비톨리나(8위·우크라이나), 오사카 나오미(2위·일본)-시모나 할레프(7위·루마니아)가 대진표상 예상되는 8강 대진이다.

세리나 윌리엄스(11위·미국)는 16강에서 케르버와 만날 가능성이 있고, 이기면 바티와 준준결승을 치르는 대진이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