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약 '보중익기탕·황련해독탕' 치매 치료 효능 확인

한국한의학연구원 발표…국제 학술지에 잇따라 논문 게재
치매(PG)
치매(PG)[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한의학연구원(한의학연)은 정수진 임상의학부 박사 연구팀이 보중익기탕과 황련해독탕의 알츠하이머·혈관성 치매 치료 효능을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한의학에서 치매 치료는 허(虛)와 실(實)을 가리는 것으로 시작한다.

허증 치매는 주로 뇌의 노화와 관련돼 있고, 실증 치매는 몸 안의 담음 등 영향으로 갑자기 발생하는 경향을 보인다.

담음은 기 흐름이 순조롭지 못해 생긴 일종의 수독(水毒)이다.

정수진 박사 연구팀은 한방제제 치매 치료 효능을 과학적으로 입증하고자 치매 질환 대표 처방인 보중익기탕(허증 처방)과 황련해독탕(실증 처방)을 각각 알츠하이머 치매와 혈관성 치매 모사 동물 모델에 투여했다.

알츠하이머 치매 쥐를 대상으로 한 보중익기탕 실험 결과 공간인지능력이 향상했다.

보중익기탕의 알츠하이머성 치매 동물 인지능력 개선 그래프
보중익기탕의 알츠하이머성 치매 동물 인지능력 개선 그래프[한국한의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와이(Y) 형 미로를 활용한 시험에서 행동 비율은 치료하지 않은 대조군보다 37%까지 좋아졌다.

전기충격 기억 여부를 살피는 수동회피 시험 경우에서도 보중익기탕 투여군의 행동지연 시간은 치료받지 않은 대조군보다 20배 가까이 길었다.

황련해독탕 효능 관찰은 혈관성 치매 모사 동물 모델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와이 미로 시험에서 황련해독탕 추출물을 투여한 실험군 행동 비율은 대조군보다 20%까지 나아졌다.

새로운 물건을 식별하는 정도를 살피는 신물질 탐색 실험에선 실험군의 식별 지수가 31% 좋았다.

쥐의 뇌 조직에서 미세 아교세포 활성이 억제되는 염증 저해 효능도 확인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황련해독탕 혈관성 치매 동물 인지능력 개선 그래프
황련해독탕 혈관성 치매 동물 인지능력 개선 그래프[한국한의학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정수진 박사는 "치매 유형별 치료에서 한의학적 변증에 기반을 둔 한약 처방 효능을 과학적으로 증명한 것"이라며 "변증 처방 연구를 보강하고 충분한 임상시험을 거치면 알츠하이머성 치매와 혈관성 치매에 대한 한의 치료 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는 한의학연 기관 고유사업과 보건복지부 한의약 선도기술개발사업 지원을 통해 수행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국제 학술지 '뉴트리언츠'(Nutrients)와 '몰레큘스'(Molecules)에 잇따라 실렸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27 1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