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도 17곳 중 8곳, 30년 뒤 10명 중 4명이 65세 이상

85세 이상 초고령인구 비중도 15곳에서 6% 초과 전망
전남, 고령인구·초고령인구 비중 전국에서 가장 높을 듯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부산과 전남 등 전국 8개 시·도의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중이 30년 뒤 40%를 넘어설 전망이다. 현재 전국 평균은 14% 수준이다.

가장 고령화가 더딜 것으로 예상되는 세종에서도 30년 뒤에는 15세 미만 유소년인구보다 고령인구가 2배 더 많은 현상이 관측될 것으로 예상된다.

고령인구
고령인구[연합뉴스 자료사진]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장래인구특별추계(시도편) 2017∼2047년' 중 중위 추계결과(이하 각 연도 7월 1일 기준)를 보면 전국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2017년 707만명(전체 인구 내 비중 13.8%)에서 2047년 1천879만명(38.4%)에 다다를 전망이다.

베이비부머가 고령인구로 진입하는 내년부터 급증해 30년 새 고령인구는 165.9%(1천172만명) 증가한다.

2047년에는 전국 시·도 17곳 중 8곳에서 고령인구 비중이 40%를 넘어선다. 전남(46.8%), 경북(45.4%), 강원(45.0%), 전북(43.9%), 경남(41.4%), 부산(41.0%), 충북(40.6%), 충남(40.0%) 순이다.

반면 세종(27.8%), 경기(35.3%), 대전(36.4%) 등지에서는 고령인구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을 것으로 통계청은 예상했다.

85세 이상 '초고령인구' 추계를 보면 2017년 60만명(1.2%)에서 2047년 366만명(7.5%)으로 늘어난다. 30년 새 512.3%(306만명) 늘어날 전망이다.

시·도별로 보면 2047년 세종(4.5%)을 제외한 나머지 16개 시도에서 초고령인구가 6%를 초과할 것으로 통계청은 전망했다. 가장 높은 곳은 전남·경북(9.5%)이다.

출생아 수 하락, 고령화 상승(PG)
출생아 수 하락, 고령화 상승(PG)[이태호,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15∼64세 생산연령인구 100명이 부양하는 유소년·고령인구를 뜻하는 '총부양비'의 2017년 전국 평균은 36.7명(유소년 17.9명·고령인구 18.8명)이었지만, 2047년에는 90.9명(유소년 17.6명·고령인구 73.3명)으로 껑충 뛴다.

시·도별로 보면 2047년 총부양비는 전남(120.6명), 경북(114.0명), 강원(112.3명), 전북(110.4명), 경남(101.4명) 등 5곳에서 100명을 넘을 전망이다. 피부양자 수가 부양자를 역전한다는 뜻이다.

2017년에서 2047년 총부양비가 가장 급속히 증가하는 시도는 울산(175.8%)이었다. 증가율이 가장 낮은 곳은 세종(69.3%)으로 통계청은 전망했다.

총부양비 중 고령인구만 따로 본 '노년부양비'를 보면 전남이 2046년부터 전국에서 유일하게 100명(100.2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고령인구가 부양자보다 더 많아지는 것이다.

유소년인구 100명당 고령인구를 뜻하는 '노령화지수'는 2047년 417.2명으로 2017년(105.1명)보다 297.0% 증가할 전망이다.

2017년 기준 전남(168.8명), 경북(152.3명), 강원(145.9명), 전북(144.9명) 등 10개 시·도는 이미 노령화지수가 100명을 초과했다. 고령인구 수가 유소년인구를 이미 추월했다는 뜻이다.

2047년 노령화지수는 전남(597.1명), 경북(578.6명), 강원(572.5명), 전북(512.2명) 등 4곳에서 500명이 넘을 전망이다. 노령인구가 유소년인구보다 5배 이상 많다는 의미다.

같은 해 노령화지수가 전국에서 가장 낮을 것으로 예상되는 세종(205.0명)도 고령인구가 유소년인구보다 2배 이상 많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각 시·도에서 저출산에 의한 고령화와 인구 감소 속도가 빨라지는 결과가 추계결과에 나타났다"고 말했다.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2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