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화재' 서울 은명초 휴업…소방 "가연성 외벽 타고 불길 번져"(종합)

경찰·소방당국 합동 감식…"모든 가능성 열어두고 조사"
은명초 화재 현장 감식중
은명초 화재 현장 감식중(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전날 불이 났던 서울 은평구 은명초등학교에서 27일 오전 합동 감식이 진행되고 있다. 2019.6.27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최평천 기자 = 26일 불이 난 서울 은평구 은명초등학교가 피해 수습을 위해 임시 휴업했다.

27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은명초등학교는 이날부터 28일까지 이틀간 휴업한다.

토요일까지 방과후교실과 돌봄교실도 운영하지 않는다.

전날 오후 3시 59분께 학교 건물 1층 주차장의 재활용수거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불은 학교 건물로 옮겨붙었다.

이 불로 교사 2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불이 난 건물 5층에 있었던 이들은 학생들을 먼저 대피시키느라 미처 대피하지 못해 소방당국에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 불로 방과 후 학습 중이던 학생과 교사 등 125명이 대피했다. 교육청은 학생과 교사, 병설 유치원 학생·교사 등 158명이 긴급 대피한 것으로 파악했다.

불은 주차장의 차 19대와 건물 1~5층을 태우고 전날 오후 5시 33분께 완전히 꺼졌다. 소방서 추산 4억원가량의 재산피해를 냈다.

소방당국은 "필로티 구조와 알루미늄 패널의 가연성 외벽으로 급격히 연소가 확대됐고, 연기가 많이 났다"고 설명했다.

해당 학교는 스프링클러 설치 대상은 아니지만, 스프링클러가 설치돼있었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이날 오전부터 합동 감식을 진행 중이다. 소방당국은 스프링클러가 작동했는지와 정확한 발화 지점·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정밀 감식 중이므로 화재 원인을 추정할 수 없다"면서 "(화재 원인에 대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 은명초 화재 발생
서울 은명초 화재 발생26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명초등학교에서 화재가 발생해 건물이 불타는 모습.[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27 15: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