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요란한 장맛비…최고 176.5㎜, 도로·주택 침수 잇따라(종합)

포트홀 잇따라 발생 '차량 운행 주의'
호우주의보 오전 7시 해제…오후까지 10∼40㎜ 더 내려
장맛비 속 퇴근길
장맛비 속 퇴근길(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본격적인 장맛비가 내린 26일 오후 부산 동구 조방앞 거리에서 시민들이 퇴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부산에 이틀에 걸쳐 많은 비가 쏟아져 피해가 잇따랐다.

27일 부산기상청에 따르면 26일 오전 8시 20분께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공식 관측지점인 중구 대청동에 138.7㎜가 내렸다.

지역별 강수량을 보면 금정구가 176.5㎜로 가장 많았고 부산진구 167.5㎜, 동래구 159.0㎜, 기장군 156.0㎜였다.

오전 9시 기준 빗줄기는 약해졌지만, 오후 3시까지 10∼40㎜ 비가 더 내린 뒤 그칠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26일 오후 부산에 발효됐던 호우주의보는 이날 오전 7시 해제됐다.

많은 장맛비가 내리면서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비 피해 신고가 잇따랐다.

26일 오후 5시 46분께 부산 남구 문현동 한 건물 지하 1층에 물이 찬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같은 날 오후 7시 2분께 부산 부산진구 부암동 한 아파트 앞 도로 하수구가 인근 공사장에서 흘러내려 온 토사물에 막혀 도로 일부가 침수됐다.

오후 7시 15분께는 부산 영도구 청학동 한 빌라 앞 도로가 역류한 하수 때문에 물에 잠겼고, 주택가로 하수가 유입됐다.

소방당국은 해당 지자체에 피해 사실을 알리고 배수펌프 등을 지원해 배수 작업을 끝냈다.

부산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한꺼번에 많은 비가 내려 침수 피해가 발생해 배수 요청이 많았다"며 "다행히 인명 피해나 큰 재산 피해는 없었다"고 말했다.

해운대 버스전용차로에서 땅 꺼짐 현상 발생
해운대 버스전용차로에서 땅 꺼짐 현상 발생[부산경찰청 제공]

도로 침하와 포트홀(도로 파임) 현상도 잇따라 발생했다.

엿새 전 땅 꺼짐 현상이 나타나 보수 공사가 실시된 부산 해운대 중앙버스전용차로에서 26일 오후 6시께 가로 1m, 세로 3m 크기로 땅이 10㎝가량 꺼지는 지반침하가 발생했다.

오후 8시께는 부산 해운대구 반여농산물시장 인근 도로에 지름 60㎝가량 포트홀이 발생해 차량 5대 타이어가 파손됐다.

오후 8시 50분께는 부산 해운대구 좌동 환경공단 앞 사거리에서도 가로 3m, 세로 10m 깊이 30㎝가량 크기 포트홀이 발생해 도로가 통제됐다.

반여농산물시장에서 도시고속도로 진행 방향 합류 지점 2차로에서 발생한 포트홀
반여농산물시장에서 도시고속도로 진행 방향 합류 지점 2차로에서 발생한 포트홀[부산경찰청 제공]

부산기상청 관계자는 "큰비는 대부분 그쳤으나 오후까지 약한 비가 계속 내릴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비가 그칠 때까지 비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handbrothe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27 09: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