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광현 9승·최정 연타석포' SK, LG 꺾고 4연승 질주

호투하는 SK 선발 김광현
호투하는 SK 선발 김광현(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SK 와이번스 선발 김광현이 2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LG 트윈스와의 경
기에서 선발 등판해 호투하고 있다. 2019.6.25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1위' SK 와이번스가 김광현의 역투와 최정의 홈런으로 LG 트윈스를 꺾고 4연승을 질주, 독주 체제를 더욱 확고히 했다.

SK는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경기에서 LG를 8-3으로 제압했다.

선발투수 김광현은 6이닝 10피안타 5탈삼진 3실점(2자책)으로 시즌 9승(2패)째를 수확했다.

김광현과 에이스 맞대결을 벌인 LG의 타일러 윌슨은 5이닝 11피안타(1피홈런) 5탈삼진 6실점으로 부진한 투구를 하고 시즌 5패(7승)째를 떠안았다.

타선에서는 '홈런 선두' 최정이 연타석 홈런 등 3안타(2홈런) 2타점 3득점으로 활약했다.

먼저 앞선 쪽은 LG였다.

LG는 2회 말 무사 1루에서 유강남의 우중월 2루타로 선취점을 차지했다.

SK는 4회 초 1사 1루에서 이재원의 좌월 2점포로 역전했다.

이후에도 SK는 장타로 달아났다.

5회 초 선두타자 고종욱이 우월 3루타를 치고 나가 다음 타자 한동민의 중전 적시타에 득점했다.

최정의 좌월 2루타 등으로 1사 2, 3루를 만든 SK는 제이미 로맥의 우전 안타에 2점을 싹쓸이하며 점수를 5-1로 벌렸다.

SK는 이어진 1사 1, 3루에서 이재원의 유격수 땅볼에 추가점을 냈다.

SK는 5회 말 흔들린 수비로 2점을 잃었다.

무사 1, 3루에서 정주현의 유격수 땅볼에 LG가 1점 획득했다.

이어진 2사 1, 3루에서 SK 유격수 김성현이 채은성의 타구를 놓치는 실책으로 3루 주자 정주현이 득점, 6-3이 됐다.

SK 최정 '오늘 홈런만 두개'
SK 최정 '오늘 홈런만 두개'(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5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이번스와 LG트윈스와의 경기에서 9회초 SK 최정이 솔로 홈런을 친 뒤 홈을 밟고 있다.2019.6.25 jeong@yna.co.kr

SK는 7회 초 최정의 좌월 솔로포로 다시 달아났다.

최정은 9회 초에도 좌월 솔로포를 작렬, 개인 18호 연타석 홈런을 작렬했다. 이 홈런으로 최정은 올 시즌 가장 먼저 20홈런 고지를 밟았다.

LG는 8회 초 비선수 출신 투수인 한선태가 마운드에 올라 1이닝을 무실점으로 지켜 눈길을 끌었다. 비선수 출신 선수의 데뷔는 1982년 프로야구 출범 이후 처음 일어난 일이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25 21: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