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신환이 전한 '합의불발' 뒷얘기…"羅 협상내내 의총추인 걱정"

"협상서 간혹 상대당 고소·고발 얘기 나와…진지한 논의는 없어"
합의문 발표하는 3당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6월 임시국회 개최 관련 여야 3당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2019.6.24 hama@yna.co.kr(끝)
합의문 발표하는 3당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6월 임시국회 개최 관련 여야 3당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2019.6.24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25일 국회 정상화 합의안 추인이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불발된 것과 관련해 "나경원 원내대표가 의총 추인에 대한 걱정을 협상 내내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가진 출입 기자들과의 차담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가진 전날 국회 정상화 협상의 뒷얘기 일부를 전했다.

오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법안 '합의처리' 조항이나 경제청문회 때문에 합의안이 변형되는 과정 등 전반적으로 '합의문이 한국당 내부에서 수용이 가능하겠느냐'는 우려를 끊임없이 표시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내 상황을 잘 아는 원내대표가 자신감이 있으면 합의문에 먼저 서명하고 추인받아오는 것이고, 자신이 없으면 의원총회에서 의견을 물은 뒤 합의문에 서명했어야 했다"며 "온전히 자기 책임"이라고 했다.

그는 나 원내대표가 이날 재협상 의지를 밝힌 데 대해 "어떤 자신감인지 모르겠다. 민주당이 무엇을 받아들이고 내줄 게 없을 것 같다"며 "내부적으로 강경파를 정리하고 결단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 내 강경파가 기본적으로 TK(대구·경북) 정서를 가진 사람이 아니냐"며 "한국당도 TK 중심의 민심을 바라보고 당을 운영하면 큰 낭패를 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패스트트랙 정국 당시 물리적 충돌 등으로 민주당과 한국당이 상호 고소·고발전을 펼친 데 대해 "협상 과정에서 간혹 (쌍방 취하) 이야기가 나왔지만 부각돼 진지하게 논의한 적은 없었다"며 "국회가 정상화하면 그런 길이 열릴 것이란 막연한 기대가 있었는데 이제 이야기를 꺼내기가 쉽지 않다"고 했다.

그는 "7월에 국회를 열 수 있을지, 정말 9월 정기국회까지 (파행 사태가) 갈지 예측하기는 어렵다"며 "7월에는 (국회 정상화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7월이 넘어서면 추가경정예산안의 의미가 퇴색하는 만큼 정부가 추경안을 거둬들일 가능성이 있지 않으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정부·여당에서 그렇게 하자고 할지 그게 문제"라며 "추경을 놓는 순간 한국당은 막다른 길로 가는 것"이라고 답했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25 17: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