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과방위, 한빛1호기 사건 조사결과에 "원안위, 책임감 없다" 질타

한국당, 과방위 전체회의 불참

(서울=연합뉴스) 김여솔 기자 =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25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전원 불참한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고 원자로 열출력 이상이 발생했던 전남 영광 한빛원전 1호기 사건을 점검했다.

현안보고하는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
현안보고하는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11일 오후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빛1호기 원자로 수동정지 사건에 대한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2019.6.11 toadboy@yna.co.kr

특히 회의에 참석한 의원들은 한빛 1호기 사건과 관련한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의 중간 조사결과 발표를 거론하며 '책임감이 느껴지지 않는다'고 한목소리로 질타했다.

원안위는 전날 한빛 1호기의 열출력 급증이 발전소 직원의 운전미숙, 원자로 출력 계산 착오, 무자격자의 운전 등 한국수력원자력 측의 과실로 인해 발생했다는 내용의 조사결과를 공개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은 "이번 사태가 (원자로 출력에 대한) 계산 착오로 인한 인재(人災)라는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며 "어제 발표를 보면 한수원에만 책임을 전부 전가하고 원안위나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에 대한 책임 부분은 아무런 언급이 없다는 지적이 있다"고 말했다.

같은 당 이철희 의원은 "내용·책임·의지가 없는 3무(無) 조사"라며 "국민 안전을 책임지는 원안위의 대응이 너무 소극적인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이에 엄재식 원안위원장은 "전체적으로 어떤 식으로 개선해나갈지에 대한 대책을 또 발표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분명하게 보고하지 않는다면 청문회를 하자고 주장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바른미래당 박선숙 의원은 "인적요소 관리, 비상운전절차서 등을 사전에 점검해놓고도 이런 문제를 예방하지 못한 것에 대해 철저한 자기반성이 있어야 한다"면서 "최종 발표 이전에 다시 한번 현안 보고를 받고 이 문제를 짚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업무보고를 위해 엄재식 원안위원장 외에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등이 출석했다.

so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25 17: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