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 언론이 보는 '한반도 평화'…연합뉴스, 내일 심포지엄 개최

6개 주요 통신사 언론인 '맞짱 토론'…국내서 첫 기획
김연철 장관 기조연설·문정인 특보 특별강연도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는 오는 27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한반도 질서를 모색하는 '2019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통일부와 공동 주최하는 이번 심포지엄에는 전 세계 뉴스 시장을 선도하는 굴지의 뉴스통신사 한반도 뉴스 담당자들과 정부 당국자, 국내 최고의 학자들이 참석해 '상생·공영의 신(新)한반도체제'를 대주제로 토론의 장을 연다.

심포지엄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기조연설로 막을 올린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특별강연을 통해 현 한반도 상황을 진단하고 해법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어 이동민 연합뉴스 기자(선임)의 사회로 열리는 첫 세션에서는 문 특보가 6개 뉴스통신사 언론인들과 함께 '세계 언론이 보는 한반도 평화, 비핵화 그리고 북한'을 주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며 활발한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애덤 슈렉 AP 아태지역 편집총국장, 자일스 휴잇 AFP 아태지역 편집총국장, 케빈 크로릭키 로이터 아시아지역 편집총국장, 이와무라 가츠야 교도 편집위원 겸 논설위원, 키릴 아가포노프 타스 수석 부국장, 창아이링 신화 아태지역 부사장 등 각 통신사에서 동북아 및 한반도 분야 뉴스를 담당하는 데스크들이 참석한다.

특히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이들 뉴스통신사 언론인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행사가 국내에서 기획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한반도체제 어떻게 구현하나-평화협력·경제협력 공동체 과연 실현 가능한가'를 주제로 열리는 두 번째 세션에서는 국내 전문가들이 평화와 경제가 선순환을 이루는 한반도의 미래를 모색한다.

백학순 세종연구소장이 사회를 맡고 김준형 한동대학교 교수, 임을출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 교수가 발표자로, 김용현 동국대학교 교수와 민경태 여시재 한반도미래팀장이 패널토론자로 자리할 예정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북미협상 교착 국면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직후, 그리고 일본 오사카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직전에 열려 그 시의성이 더할 것으로 전망된다.

인터넷을 통한 사전 참가 신청은 마감됐지만, 행사 당일 정오부터 현장 접수가 진행된다. 참가 희망자는 본인 확인을 위해 신분증을 지참해야 하며 참가비는 무료다.

연합뉴스, 27일 한반도평화심포지엄
연합뉴스, 27일 한반도평화심포지엄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26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