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北과 원활히 소통…공개는 못하나 물밑에서 여러 작업 중"

고위관계자 "6월 초 정의용 중국 방문해 시진핑 방북 이미 예상"
"정의용, 14개월간 볼턴과 5번 면담하고 51회 통화"
김여정과 인사나누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여정과 인사나누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판문점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12일 오후 판문점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이희호 여사 서거와 관련해 김 위원장이 보내는 조화를 전달했다. 2019.6.1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북미 비핵화 대화가 교착 상태를 보이며 남북 대화 역시 소강상태를 보인다는 평가와 관련해 청와대가 '북한과의 소통은 꾸준히 이뤄지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5일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가진 대북 채널을 통해서 북한과 소통을 계속 원활하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4월 미국 워싱턴DC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했을 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입장을 알려달라고 했는데,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할 김 위원장의 메시지가 있는가'라는 물음에 이같이 대답했다.

그는 "안보실이 공개하지 못할 활동을 해왔고, 하고 있다"면서 "(이번 주 일본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계기에 중국·러시아와 정상회담을 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때) 한미 정상회담도 하는 등 계속 움직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의 이런 입장은 비핵화 정세가 남북미 3자 구도에서 북중 정상회담 이후 남북미중 4자 구도로 재편될 가능성과 맞물려 우리 정부의 역할이 줄어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 대한 반론으로 풀이된다.

'북중·북미 정상회담으로 비핵화 협상에서 우리 정부의 입지가 좁아지는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미국과 지속적으로 협력하며 정보를 주고받는다"고 말해 그와 같은 해석을 반박했다.

그러면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미국 측 카운터파트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지난 14개월간 5차례 만나고 51차례 통화했다고 전했다.

정 실장은 볼턴 보좌관의 전임인 허버트 맥매스터 전 보좌관과는 11개월간 면담을 16번, 통화를 30번 했다고 그는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사실도 정 실장이 중국 측과 지속적으로 소통해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정 실장이 이달 1∼2일 중국을 방문했을 때 벌써 시 주석의 방북을 예상하고 있었다"면서 "(청와대가) 시 주석이 방한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공개할 수 있었던 것도 이 때문이었다"고 언급했다.

그는 "(우리는) 비핵화 문제의 핵심 당사자로서 종전선언이나 안전보장,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주도적으로 참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비핵화 협상에서) 우리가 소외되고 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역설했다.

오는 29일부터 이틀간 방한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에 들러 북미 정상회담을 할 가능성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외신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그런 가능성을 부인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국가정보원이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장에게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지도자급으로 격상했다'고 보고한 데 대해서는 "매일 (북한 관련) 보고서를 팔로우업하지만 여기서는 내용을 밝힐 수 없다"고 대답했다.

한편 청와대는 한국업체가 '원전 수출 1호'인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자력발전소의 정비사업을 수주하는 과정에서 계약 범위나 기간이 애초 기대에 못 미친 것이 정부의 원전 축소 정책 때문이라는 해석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또 다른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정비사업 계약이 일괄 발주에서 분할발주식으로 바뀐 것은 UAE의 국내 사정에 의한 것"이라며 "(UAE도) 한국 측 정책과는 상관이 없다는 것을 공식적으로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25 1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