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손 절단 요청 방글라 '나무인간' "통증 견딜 수 없어"

희소병으로 손발 나무껍질처럼 변해…2016년 수술에도 재발
2019년 6월 24일 방글라데시 다카의대병원에서 촬영한 방글라데시 '나무인간' 아불 바잔다르의 모습. [AFP=연합뉴스]
2019년 6월 24일 방글라데시 다카의대병원에서 촬영한 방글라데시 '나무인간' 아불 바잔다르의 모습. [AF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희소질환에 걸려 손발이 나무껍질처럼 변한 방글라데시 남성이 극심한 통증에 시달린 끝에 차라리 양손을 절단해달라고 요구했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나무인간'으로 알려진 방글라데시 아불 바잔다르(28)는 24일 AFP통신에 "더는 고통을 참을 수 없고 밤에도 잘 수가 없다"며 "다소나마 고통을 덜기 위해 의사에게 양손을 잘라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바잔다르는 2016년 '사마귀표피형성이상증'(Epidermodysplasia Verruciformis)을 앓는 모습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나무인간으로 널리 알려졌다.

방글라데시 남서부 쿨나에서 인력거꾼으로 일하던 바잔다르는 10대 초부터 손에 사마귀가 나기 시작, 양손 전부와 양발 상당 부분이 나무껍질처럼 변했다.

이로 인해 노동은 물론 혼자 식사와 양치도 할 수 없게 됐다.

이 질병은 전 세계적으로 보고된 환자 수가 몇 명 안 될 정도로 희소질환이다.

이 병은 면역 체계 이상으로 인유두종 바이러스에 대한 민감성이 높아지면서 발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무껍질 같은 사마귀가 자라 손발을 뒤덮는 게 대표적인 증상이다.

이 같은 사연이 알려지자 방글라데시 정부가 비용을 모두 부담하기로 했고 바잔다르는 수술을 받았다.

수술 후 그의 손은 거의 일반인과 비슷한 수준으로 회복됐으며 일상 활동까지 가능해졌다.

문제는 이후 병이 빠르게 재발, 다시 과거와 같은 상황에 부닥쳤다는 점이다. 2016년 이후 25차례나 수술을 받았지만 결국 제자리로 돌아온 셈이었다.

바잔다르는 외국에 가서 더 나은 치료를 받기를 바라지만 비용을 감당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여기에 최근 증상이 더 나빠지고 질병으로 인한 통증까지 극심해지자 차라리 손을 절단하는 게 낫겠다는 생각까지 하게 된 것이다.

이에 대해 다카대학병원 성형외과 수석의사인 사만타 랄 센은 "바잔다르는 개인 의견을 제시한 것일 뿐"이라며 우리는 그를 위한 최선의 방안이라면 어떤 것이라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이 질병에 대한 확실한 치료법은 없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인도네시아에서는 환자의 사마귀를 외과적으로 제거했지만 빠른 속도로 재발했고, 네덜란드 환자는 방사선 치료를 했지만 부작용으로 암이 발생했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25 14: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