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한애국당' 광화문광장 천막 또 설치…철거 5시간 만

또다시 들어선 농성 천막
또다시 들어선 농성 천막(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우리공화당(옛 대한애국당) 당원과 지지자들이 25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 천막 3동을 다시 설치하고 집회를 하고 있다. 2019.6.25
jungl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서울시가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의 농성 천막을 강제 철거한 지 반나절 만에 우리공화당이 또 천막을 설치했다.

25일 우리공화당과 경찰 등에 따르면 우리공화당 측은 이날 낮 12시 40분께 광화문광장에 조립식 형태의 천막 3동을 다시 설치했다.

앞서 서울시는 이날 오전 5시 20분께 서울시 직원과 용역업체 직원 수백명을 투입해 우리공화당이 지난달 기습 설치한 천막 2동과 그늘막, 분향소 등을 강제로 철거했다.

그러나 철거 작업이 끝난 뒤 우리공화당 측은 광장 인근에서 대기하다 차에서 보관하던 가로 3m, 세로 6m 크기의 천막을 꺼내 기습적으로 천막을 다시 설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가 철거를 마친 지 불과 5시간여 만에 다시 천막이 들어선 셈이다.

우리공화당 측은 이날 서울시의 행정대집행을 '폭력 행위'라고 주장하며 천막을 추가로 설치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들이 천막을 설치할 당시 용역업체 직원들은 광화문 역으로 향하는 해치마당 인근에서 강제 철거에 항의하는 당원들과 마찰을 빚으며 물리적으로 충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우리공화당 측 관계자들은 천막 안에서 대기하며 "사생결단 결사 항쟁", "(박근혜 전 대통령) 불법 탄핵 원천 무효"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우리공화당의 한 관계자는 "천막 1동을 더 가져와서 설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25 14: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