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말레이 남부 학생 100여명 호흡곤란…전체 학교 사흘 휴교

유독성 폐기물 투기지역 대기오염 문제 또다시 발생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지난 3월 주민 수천 명이 유독성 폐기물에서 발생한 가스로 피해를 본 말레이시아 남부지역에 같은 문제가 발생, 이 지역 전체 학교에 사흘간 휴교령이 내려졌다.

말레이 남부 학생 100명 호흡곤란…전체 학교 3일 휴교
말레이 남부 학생 100명 호흡곤란…전체 학교 3일 휴교[말레이메일]

25일 말레이시아 남부 조호르주 교육 당국은 파시르구당 지역의 475개 전체 교육기관에 이날부터 27일까지 사흘간 휴교령을 내렸다고 일간 더 스타 등 현지 언론이 전했다.

지난 20일부터 현재까지 30개 학교에서 100명이 넘는 학생이 대기오염에 따른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

학생들은 잇따라 호흡곤란과 구토 등을 호소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한 학생의 어머니는 "3월에 발생한 사건 이후 다시는 같은 일이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또다시 딸이 고통을 겪는 것을 보고 정말 속이 상한다"고 말했다.

말레이 남부 학생 100명 호흡곤란…전체 학교 3일 휴교
말레이 남부 학생 100명 호흡곤란…전체 학교 3일 휴교[일간 더 스타]

이 지역은 지난 3월 강에 불법으로 버려진 벤젠 등 유독성 폐기물이 유독가스를 배출해 4천여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학교에도 휴교령이 내려지는 등 큰 혼란이 빚어진 곳이다.

이후 말레이시아 정부는 폐기물 투척 혐의로 3명을 체포하고 피해지역에 군병력도 파견해 오염물질 제거 등 사태 수습에 나섰지만 석 달 만에 문제가 재발했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25 11: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