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 르노삼성차 사주기 등 구매·연구개발 지원 확대

송고시간2019-06-24 18:12

상생협약문 든 르노삼성자동차 노사
상생협약문 든 르노삼성자동차 노사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4일 오전 부산 강서구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열린 2018 임단협 조인 및 노사 상생 협약식에서 도미닉 시뇨라 사장과 박중규 노조위원장을 비롯한 노사가 상생협약문을 들고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19.6.24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시가 르노삼성자동차 임단협 타결에 맞춰 차량 구매와 연구개발비 지원을 확대하는 등 지원을 강화한다.

부산시는 24일 르노삼성 임단협 타결에 따른 노사 상생과 화합 분위기를 지역경제 활성화 계기로 삼기 위해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우선 오거돈 부산시장은 내달 중 르노 본사를 방문해 부산공장 생산물량 배정 확대를 요청하기로 했다.

또 시는 르노삼성차 판로 개척을 위해 부산지역 관공서를 대상으로 관용차량 사주기 운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활용한 '부산 청춘희망카 사업'을 강화하기로 하고 트위지에 대한 시비 보조금을 206만원에서 250만원으로 상향 조정한다.

부산시는 차세대 친환경 파워트레인 시스템 생산공장 부산 유치를 위해 2020년부터 2021년까지 연구개발비 30억원을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지역 자동차부품업체가 미래 자동차 관련 기술을 개발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 사업을 기존 3개에서 4개로 늘리고, 지원금액도 44억원에서 95억원으로 증액하기로 했다.

르노삼성 협력업체에 대해서는 자동차부품기업 긴급자금 특례보증 지원 한도를 8억원에서 10억원으로 확대하고, 지원 대상 업종 매출 비중을 30% 이상에서 20% 이상으로 완화한다.

친환경차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강서구 미음에 있는 국제산업물류도시에 친환경차 부품 융합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부산테크노파크에 전기차 정보통신기술 융합 안전편의 부품 고도화 기술지원 장비도 2022년까지 도입하기로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르노삼성차의 건전한 노사문화 정착과 협력업체 지원을 통한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부산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