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농대 총장 "분교 검토 안 해…한다면 전북도민 의견 들을 터"

 전북도의회 의장단, 한농대 총장(오른쪽) 면담
전북도의회 의장단, 한농대 총장(오른쪽) 면담[전북도의회 제공]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국립한국농수산대학(한농대) 분교를 설치할 수 있는 법안이 발의돼 논란을 빚는 가운데 허태웅 한농대 총장은 "분교를 검토한 적이 없으며, 추가 부지를 검토한다면 전북도민 의견을 듣겠다"고 24일 밝혔다.

전북도의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송성환 의장, 송지용 부의장, 강용구 농산경제위원장 등이 전북혁신도시에 있는 한농대를 찾아 허 총장을 면담했다.

송 의장 등은 "향후 정원 증원과 캠퍼스 확장을 비롯한 모든 발전방안은 전북혁신도시를 중심으로 한 전북에서 이뤄져야 한다"며 분교 추진 등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요구했다.

이에 허 총장은 "분교 추진을 검토한 적이 없다"며 "농업경쟁력 강화 등을 위해 정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농림수산식품부에서 (부지 확장 등에 관한) 용역을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증원이 필요하다는 용역 결과가 나오면, 추가 부지를 검토하겠다"며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이 밝힌 대로 (이 과정에서) 전북도민 의견을 충분히 듣겠다"고 덧붙였다.

송 의장 등은 "추가 부지 검토가 전북에서 이뤄질 것을 분명히 한 발언으로, 이를 계기로 한농대 분교 설치 논란이 없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이 지난 12일 한농대 캠퍼스를 전북 이외 지역에도 설치할 수 있는 내용의 개정안을 발의하자, 민주평화당 김종회 의원은 일주일 후 '한농대가 전북에 설치돼야 한다'고 명문화한 맞불 법안을 제출하는 등 논란을 빚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24 18: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