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환경부, 인천 수돗물 수질 기준 충족…"마시라고는 못 해"(종합)

송수관로 청소에도 인천 일부 지역 '붉은 수돗물' 피해 여전
붉은 수돗물 (PG)
붉은 수돗물 (PG)[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붉은 수돗물' 사태가 이어지고 있는 인천 지역의 수돗물 수질이 먹는 물 기준을 충족했다는 결과가 나오고 있으나 정부는 수돗물을 마셔도 되는지에 대해서는 확답을 못하고 있다.

환경부는 24일 인천 수돗물 1차 수질검사 결과 발표를 통해 "인천 지역에서 채취한 수돗물이 망간·철·탁도·증발잔류물 등 13개 항목이 모두 '먹는 물 수질 기준'을 충족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현미 환경부 수돗물 안심지원단장은 "수질 기준에는 맞지만 수돗물이 기준으로만 평가하는 대상은 아니다"라며 "실제 음용해도 되는지는 추이를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환경부·국립환경과학원·한국수자원공사 등으로 구성된 안심지원단은 지난 22일부터 인천 서구, 중구 영종도, 강화도 지역 정수장·송수관로 등 급수계통과 아파트·공공기관 등 38곳에서 수돗물을 채취해 수질검사를 진행했다.

수돗물이 먹는 물 기준을 충족한다는 수질검사 결과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 18일 인천시보건환경연구원 및 한국수자원공사 등과 진행한 수질검사에서도 인천 서구 등지의 수돗물이 '먹는 물 수질 기준'을 충족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필터 색깔이 변색하는 경우 음용을 권장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발표한 바 있다.

수돗물 안심지원단도 이 같은 환경부의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먹는 물 수질 기준을 충족했더라도 혹시라도 수돗물을 마시다 예상치 못한 질환 등 이상 증세를 보이는 사람이 나올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정 단장은 "대부분이 괜찮다고 해도 혹시나 민감한 경우가 있기 때문에 (수돗물 음용이 가능한지는) 신중하게 말할 수밖에 없다"며 "많은 고민을 해서 정상화 기간에는 답변을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번 수질검사에서는 인천 지역 각 가정의 수돗물 탁도가 물이 공급되기 전 단계인 배수지·송수관로 등지에 비해 높다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정수지·배수지·송수관로 등은 청소나 이물질 제거작업의 영향으로 수질이 좋아지고 있으나 실제 수돗물을 쓰는 각 가정에는 보다 늦게 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정수지·배수지·송수관로 등 급수계통 14곳의 탁도는 0.09~0.26 NTU이었으나 실제 수돗물이 공급돼 사용하는 가정 등을 의미하는 '수용가' 대표지점 17곳은 0.08~0.39 NTU이었다.

망간의 경우도 수돗물을 실제로 사용하는 서구 심곡동과 중구 운남동 가정 등 3곳에서만 검출됐고, 급수계통에서는 나오지 않았다.

환경부와 인천시는 인천 공촌정수장 내 4개 정수지와 8개 배수지에 대한 청소는 모두 완료한 상태다.

또 지난 19일부터는 정수지와 배수지를 연결하는 송수관로 15개 지점을 대상으로 소화전 등을 활용해 하루 4만4천t 규모 수돗물을 배출해 이물질을 제거하는 '이토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인천시와 시교육청은 취약계층과 수돗물 민원 집중지역의 식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병입수돗물과 생수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달 21일 이후에만 병입수돗물 9천800병과 생수 258t이 추가 지원됐다. 시 교육청은 수돗물 피해 학교 160곳 중 147곳에 학교 급식이 이뤄질 수 있도록 생수나 급수차를 지원하고 있다.

인천에서는 지난달 30일부터 서구·영종·강화 지역에 붉은 수돗물이 공급돼 약 1만 가구와 150여개 학교가 피해를 보고 있다.

이번 사태는 지난달 30일 공촌정수장에 물을 공급하는 서울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이 전기 점검으로 가동이 중지되자 인근 수산·남동정수장 물을 대체 공급하는 수계 전환 과정에서 발생했다.

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24 16: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