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재명호 조직개편안', 2전3기끝 경기의회 상임위 통과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소통 부재 등의 논란 속에 2차례나 처리가 연기됐던 이재명 지사의 제2기 경기도 조직개편안이 도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 사실상 확정됐다.

경기도의회 전경
경기도의회 전경[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는 24일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심의해 도가 제출한 원안 대신 김강식(민주·수원10) 의원이 제출한 수정안을 의결해 25일 본회의로 넘겼다.

수정안은 원안에서 문화체육관광국 소관에서 경제실로 이관하려던 콘텐츠산업과를 문화체육관광국에 남겨 콘텐츠정책과로 존치하도록 했다.

또 4차 산업의 핵심인 VR/AR(가상·증강현실)·게임 산업은 미래산업과로 사무를 조정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손질했다.

앞서 조직개편안 심의 과정에서 감사위원회 설치 여부를 두고 기재위와 공방을 벌였던 임종철 경기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날 기재위 회의에서는 "감사위원회는 장·단점이 있다. 충분히 검토할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며 '검토 단계'라던 원론적인 입장에서 한발짝 물러섰다.

그러면서 "향후 소통을 잘해 도의회와 협의 과정에서 원만히 해결되도록 하겠다"며 소통 부재 지적에 대한 개선을 다짐했다.

정대운(민주·광명2) 기획재정위원장은 "(오늘 통과한 수정안은) 그동안 각 상임위, 도청 공무원·노조 의견을 수렴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민선 7기 도정운영 방향을 고려한 결과"라고 말했다.

도가 마련한 조직개편안은 노동국, 공정국 등 3개국을 신설하고 과 폐지, 통합, 신설 등 조정을 통해 기존 135개 과를 140개 과로 확대하는 내용을 담았다.

그러나 문화체육관광국 소관이던 콘텐츠산업과의 경제실 이관 등 일부 부서의 소속 실국을 변경하려는 계획에 대해 경제 논리에 치중돼 있다는 지적이 나왔고, 감사위원회 설치 문제를 두고서는 집행부와 의회 간 공방이 벌어지기도 했다.

기재위 심의를 통과한 이번 조직개편안은 25일 본회의에서 의결되면 최종 확정된다.

gaonnu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24 14: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