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이것이 미래기술'…광주수영대회 ICT 체험관 운영

송고시간2019-06-24 11:18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KT·국립광주과학관·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등 참여 5G 기술력 시연
ICT 체험관 내부 모습.
ICT 체험관 내부 모습.[조직위 제공]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간에 첨단기술들이 집약된 정보통신기술(ICT) 체험관이 운영된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는 주 경기장인 남부대 마켓스트리트 내에 ICT 체험관을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ICT 체험관은 선수권대회가 개막하는 7월 12일부터 마스터스대회가 종료되는 8월 18일까지 31일간 운영된다.

대회 주관통신사인 ㈜KT와 국립광주과학관,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참여한다.

체험관은 KT의 5G 기술력으로 스카이십(무인 비행선)을 비롯해 리모트 콕핏(자율주행차량 시뮬레이터), 기가 라이브TV 등 8개 종목을 선보인다.

특히 KT는 선수권대회 개막식 전후로 남부대 주 경기장에 스카이십을 상공에 띄워 촬영된 영상을 ICT 체험관에서 시청할 수 있도록 구현하고, 자율주행 버스도 대회 기간 중 4일간 운영할 계획이다.

국립광주과학관에서는 대회 종목을 주제로 다이빙, 수영, 수구, 아티스틱 수영 등 수상 스포츠의 가상현실(VR)·증강현실(AR)과 체험형 콘텐츠, ICT 교육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또 휴게존에는 장애물 감지가 가능한 로봇물고기, 휴먼로이드 로봇들의 다양한 댄스 로봇 무대와 아이스크림 로봇을 설치해 국내 로봇 기술력을 볼 수 있도록 했다.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에서는 광주기업이 제작한 콘텐츠를 이용해 광주를 표현할 수 있는 무등산 생태·역사·문화 등의 주제로 VR·AR를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선수촌 내에도 설치될 ICT 체험관은 선수들이 즐길 수 있도록 실시간 VR 게임과 케이팝(K-POP) 음악을 감상하며 댄스의 율동을 따라 하는 'K-Dance'로 VR·AR 체험존을 운영한다.

조직위는 ICT 체험관 이외에도 경기장 내에 무인 종합정보안내시스템(키오스크) 3대를 설치하고,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지능형 안내 로봇 2대를 배치해 경기장을 찾는 관람객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24 11:18 송고

댓글쓰기
핫뉴스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
  1. [이슈 컷] 핏빛 바다…일본 바다마을의 잔인한 돌고래 사냥

  2. '길거리서 음란행위' 프로농구 선수 정병국…구속영장 검토(종합)

  3. 최순실, 구치소 목욕탕서 넘어져 이마 30바늘 꿰매

  4. 학교비정규직노조 "교육당국 교섭태도 불성실…다시 파업할 것"

  5. 9개월 된 아기 아파트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30대 엄마 검거(종합)

이 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