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왕조 꿈꾸는 SK, 첫발 내디딘 염경엽 감독

SK, 정규시즌 전환점서 독주체제 완비…확실한 철학으로 만든 결실
"왕조는 투수가 만든다" 타자까지 최고 투수로 만든 염경엽 감독
SK 염경엽 감독
SK 염경엽 감독[SK 와이번스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SK 와이번스가 두산 베어스와 주말 3연전을 스윕하며 KBO리그 독주체제를 위한 틀을 갖췄다.

SK는 정규시즌 전환점을 돈 24일 현재 51승 1무 25패로 2위 두산(48승 30패)을 4경기 차로 따돌렸다.

아직 적지 않은 경기가 남아있지만, 한국시리즈 2연패를 향한 SK의 꿈은 점점 커지고 있다.

2014년 한국시리즈에서 눈물을 쏟았던 SK 염경엽 감독의 5년 묵은 꿈도 무르익고 있다.

경기 지켜보는 염경엽 감독
경기 지켜보는 염경엽 감독(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5차전 넥센과 삼성의 경기. 5회 초 넥센 염경엽 감독이 선수들의 경기 모습을 지켜 보고 있다. 2014.11.10 hihong@yna.co.kr

◇5년 전의 깨달음, 차곡차곡 준비한 염경엽 감독

2014년 11월 11일. 염경엽 감독이 이끌던 넥센(현 키움) 히어로즈는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완패해 시리즈 전적 2승 4패로 우승을 내줬다.

경기 후 인터뷰실에 들어온 염 감독은 취재진 앞에서 눈물을 숨기지 못했다. 염 감독은 "잊지 못할 시리즈가 될 것 같다"는 짧은 말을 남겼다.

당시 넥센은 박병호, 강정호 등 강력한 타자들이 즐비했지만, 마운드 전력은 약했다.

마땅한 투수가 없어 밴 헤켄, 헨리 소사, 오재영 등 단 3명의 선발 투수로 한국시리즈를 치렀다.

결과는 실패였다. 투수들이 버티지 못했다.

염경엽 감독은 이때가 한으로 남은 듯했다. 염 감독은 이후 몇 번이고 2014년 한국시리즈를 곱씹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지난 11일 kt wiz와 원정경기에서도 5년 전의 일을 마치 어제의 일처럼 상황별로 묘사하기도 했다.

2014년의 기억은 염 감독의 야구 철학에 굵은 선을 남겼다.

투수 전력을 완벽하게 갖추지 못한 팀은 대권 도전에 성공할 수 없다는 생각이 뿌리 깊게 박혔다.

돌아온 소사, 염경엽 감독과
돌아온 소사, 염경엽 감독과(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SK 와이번스로 돌아온 헨리 소사가 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키움과 SK의 경기에 앞서 연습을 지도하고 있는 염경엽 감독과 만나 인사하고 있다. 2019.6.5 hama@yna.co.kr

◇투수 모은 염경엽 감독 "왕조는 결국 투수가 만든다"

지난해 단장으로 SK를 이끌던 염경엽 감독은 우수한 투수 자원을 끌어모았다.

염 감독은 "올 시즌은 반발력이 적은 공인구로 교체해 마운드 전력이 더 중요할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S급' 선수로 발전할 수 있는 선수를 모으는 것이 매우 중요했다"고 말했다.

염 감독은 시속 150㎞대 빠른 공과 평균 이상의 분당 회전수(RPM)를 기록할 수 있는 자원을 끌어모았다.

미국 마이너리그와 일본 독립리그 등에서 활동하던 하재훈과 LG 트윈스와 넥센에서 비주전 선수로 뛰던 강지광이 대표적이다.

두 선수는 모두 타자였는데, 염경엽 감독은 두 선수가 투수로서 성공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갖고 영입했다.

SK 구단은 염 감독의 지휘에 맞춰 지난해부터 두 선수의 투수 변신에 상당한 공을 들였다.

투수로서 필요한 근육을 단련하기 위해 전담 컨디셔닝 코치를 붙이기도 했다.

두 선수의 변신은 성공적이다. 하재훈은 리그 최고 수준의 마무리 투수로 성장했다. 강지광도 승리 조에서 핵심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염경엽 감독은 "야구 역사상 '왕조'라고 불리는 팀들의 공통점은 마운드가 강했다"며 "SK는 올 시즌 성적뿐만 아니라 '왕조'라는 칭호를 얻어야 하는 팀"이라고 강조했다.

잘 던지던 외국인 투수 브록 다익손을 방출하고 대만에서 뛰던 소사를 영입한 것도 같은 맥락이었다.

소사가 부진할 경우 책임을 묻는 비난의 화살은 염 감독에게 쏠릴 것이 자명했다.

염 감독은 위험을 감수하고 결단을 내렸다. 염 감독에겐 도박이자 도전이었다.

SK 염경엽 감독
SK 염경엽 감독[SK와이번스 제공=연합뉴스]

◇방심은 금물, 타선엔 낙제점 "목표의 10%도 달성 못 했다"

현재까지 염경엽 감독의 도전은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소사는 첫 선발 등판 경기에서 부진했지만, 두 번째 경기부터 기대 수준의 호투를 이어가고 있다.

앙헬 산체스, 김광현, 박종훈, 문승원으로 이어지는 강력한 5명의 선발진과 승리 조-패전 조를 구분할 수 없는 안정적인 불펜, 하재훈이 버티는 뒷문까지 마운드는 완벽에 가까운 모습을 보인다.

염경엽 감독은 "시즌 전 세웠던 계획(목표)에 50% 정도 달성했다"며 "보통 목표치에 30%도 달성하지 못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성공적인 흐름"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염경엽 감독은 타선에 낙제점에 가까운 점수를 줬다.

염 감독은 "타선은 목표의 10%도 달성하지 못했다"며 "아직 멀었다"고 강조했다.

SK 타선은 현재 흐름이 좋다. 최정과 제이미 로맥이 홈런 1, 2위를 달리고 있고 정의윤, 고종욱 등 주요 선수들의 성적 지표도 훌륭하다.

그러나 타선의 전반적인 슬럼프가 길었고, 기복 있는 모습을 보이는 선수가 많다는 점에서 염경엽 감독은 아쉬움을 숨기지 못했다.

염 감독은 마운드의 남은 50%, 타선의 남은 90%를 채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포스트시즌 전까지 목표치에 근접하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

염경엽 SK 와이번스 야구 감독
염경엽 SK 와이번스 야구 감독[SK 제공]

◇궁극적인 목표는 장기집권…멀리 내다보는 염경엽 감독

염 감독은 멀리 내다보고 있다. 당장의 승리보다 한국시리즈까지 완벽한 팀을 만드는 게 1차 목표다.

염 감독의 목표는 명확하기 때문에 과감한 결단도 많이 일어난다.

염 감독은 최근 잘 던지던 외국인 에이스 산체스와 핵심 불펜 강지광을 1군 엔트리에서 말소해 휴식을 주기도 했다.

당장의 팀 피해를 감수하고 선수의 성장을 위해 팀을 운영하기도 한다.

고종욱은 리그 톱클래스 수준의 타격 실력을 갖추고 있지만, 수비능력은 떨어지는 선수다.

하지만 염경엽 감독은 고종욱을 끊임없이 투입하고 있다.

염 감독은 "정규시즌 경기에서 실책은 만회 기회가 많지만, 포스트시즌에서 실책은 팀에 치명적인 결과를 안길 수 있다"며 "고종욱은 경험이 쌓일수록 수비 실력을 끌어올릴 것이다. 당장 팀에 피해가 가더라도 고종욱에게 출전 기회를 주는 이유"라고 말했다.

주전 톱 타자로 낙점했던 노수광에겐 끈기를 심어주고 있다. 염 감독은 시즌 초반 노수광이 안일한 플레이로 타구를 놓치자 가차 없이 1군 엔트리에서 제외하기도 했다.

노수광의 공백으로 인한 팀 전력 약화보다, 노수광이 스스로 깨달을 기회의 가치를 더 크게 생각한 것이다.

염경엽 감독은 "SK는 지금보다 시즌 말, 올 시즌보다 내년 시즌에 더 강해져야 한다"며 "이런 철학이 확실하게 정립돼 있으면 결단을 내리기 쉽다"고 말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24 1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