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L 평균자책점 2위 소로카, 투구에 맞아 조기 강판

공에 맞는 마이크 소로카
공에 맞는 마이크 소로카[USA투데이=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이어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2위를 달리는 마이크 소로카(21·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타석에서 공에 맞는 불운으로 조기 강판했다.

소로카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을 책임지지 못했다.

그는 0-0으로 맞선 3회 초 공격 1사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소로카는 상대 팀 선발 오스틴 보스와 투타 맞대결을 펼쳤는데, 볼카운트 1볼-1스트라이크에서 보스가 던진 3구째 시속 150㎞ 직구에 오른쪽 팔뚝을 맞았다.

우완 투수 소로카는 통증을 호소하진 않았다. 그러나 배트를 땅으로 던지며 불만을 표출했다.

소로카는 대주자 교체 없이 주루플레이했지만, 공수교대 때 교체됐다.

소로카는 이날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평균자책점은 2.12에서 2.07로 떨어졌다.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순위는 1.27을 기록 중인 류현진이 압도적인 1위를 달리는 가운데, 소로카가 뒤를 잇고 있다.

소로카의 몸 상태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틀랜타 구단은 "예방 차원에서 교체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애틀랜타는 연장 10회 접전 끝에 4-3으로 승리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24 06: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