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마드 선제골-룩 동점골…인천-경남 '장군멍군'

인천 하마드가 선제골을 넣은 뒤 동료 무고사에게 안겨 기쁨을 나누고 있다.
인천 하마드가 선제골을 넣은 뒤 동료 무고사에게 안겨 기쁨을 나누고 있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하위권 탈출을 위한 경남FC와 인천 유나이티드의 힘겨루기는 결국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경남은 22일 경남 진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7라운드 홈경기에서 인천과 1-1로 비겼다.

전반 11분 인천 하마드에게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가다 후반 4분 룩 카스타이노스의 동점 골로 균형을 찾았다. 이후 더는 골이 터지지 않았다.

조던 머치, 쿠니모토, 네게바 등 주축 선수들의 줄부상으로 신음 중인 경남은 '무승 사슬'을 끊는 데 또 실패했다.

이날 무승부로 경남은 리그에서 13경기 연속 무승(6무 7패)에 그치면서 2승 6무 9패(승점 12)로 10위에 머물렀다.

인천은 2승 5무 10패(승점 11)로 제주 유나이티드(승점 10·2승 4무 11패)를 제치고 11위로 올라서며 최하위에서 벗어난 것에 만족해야 했다.

올 시즌 16라운드까지 리그 최소 득점(8점) 팀 인천이 최다 실점(33점) 팀 경남의 골문을 먼저 열었다.

전반 11분 무고사가 미드필드 진영에서 상대 공을 가로채 혼자 몰고 간 뒤 욕심을 부리지 않고 가운데로 찔러준 공을 하마드가 쇄도하면서 페널티킥 지점에서 차분하게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올해 인천 유니폼을 입은 하마드의 K리그 첫 골이다.

이후 인천은 미드필더 이우혁이 경남 최재수의 공을 빼앗으려다가 왼 무릎을 다쳐 전반 18분 이정빈을 투입하며 이른 시간에 교체 카드 한장을 써야 했다. 하지만 리드를 지킨 채 전반을 1-0으로 마쳤다.

경남은 후반 시작하면서 김종진을 빼고 배기종을 투입한 뒤 공격에 활기를 찾았다.

경남 룩이 동점 골을 터트린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경남 룩이 동점 골을 터트린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결국 후반 4분 만에 룩의 머리에서 동점 골이 터졌다.

배기종의 패스를 받은 조재철이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고, 룩이 골문 앞에서 헤딩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지난 15일 성남FC전에서 리그 첫 골을 본 룩은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경남도 득점 이후인 후반 9분 최재수가 다쳐 배승진으로 교체해야 했다.

이후 승점 3을 얻기 위한 양 팀의 공방이 더욱 치열하게 펼쳐졌다.

후반 19분 인천 김동민의 크로스에 이은 남준재의 기습적인 헤딩슛은 경남 골키퍼 이범수의 선방에 걸렸다.

5분 뒤에는 경남 룩의 슈팅이 인천 골키퍼 정산에게 막혔다.

후반 추가 시간 경남 배기종이 골문을 열어 극적인 역전극을 펼치는가 싶었지만,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무효가 됐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22 2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