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리랑카, 부활절 테러 '비상사태' 한 달 더 연장

4월22일부터 두 번째 연장…군·경찰에 막강한 권한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258명의 목숨을 앗아간 스리랑카 부활절 연쇄 폭탄 테러와 관련해 스리랑카가 국가 비상사태를 한 달 더 연장했다.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대통령은 22일 당초 이날 만료될 예정이었던 비상사태를 7월 22일까지 2차로 연장했다고 AFP통신과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대통령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시리세나 대통령은 통지문을 통해 "공공안전과 공공질서 유지, 공동체에 필수적인 서비스 유지 등을 위해 비상사태를 연장한다"고 밝혔다.

스리랑카에선 부활절인 4월 21일 콜롬보 시내 고급 호텔과 교회 등 8곳에서 연쇄적으로 폭탄이 터져 258명이 숨지고 수백명이 중경상을 입는 참사가 벌어졌다.

다음날 시리세나 대통령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테러 배후 세력 소탕 작전에 나섰다.

비상사태 기간에는 보안군과 경찰이 용의자를 체포·구금할 수 있는 막강한 권한이 생긴다.

비상사태 기간은 한 달이라서 시리세나 대통령은 5월 22일 비상사태를 한 차례 연장했고, 당초 이날까지 비상사태를 완화하겠다고 했으나 재차 연장을 결정했다.

부활절인 4월21일 스리랑카 콜롬보에서 발생한 테러
부활절인 4월21일 스리랑카 콜롬보에서 발생한 테러[UPI=연합뉴스]

현재까지 '부활절 테러'와 관련해 여성 10명을 포함해 100명 이상이 구금됐다.

스리랑카 정부는 현지 이슬람 극단주의조직 NTJ(내셔널 타우히트 자마트)와 JMI(잠미야툴 밀라투 이브라힘) 소속 극단주의자들을 용의자로 지목했고, 수니파 극단주의조직 이슬람국가(IS)도 배후를 자처했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22 14: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