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재개발사업 감정가 낮다" 땅 소유한 시의원 시정 질문 '논란'

김성조 포항시의원 "감정가 올리려는 것 아니라 주민 억울함 대신 호소"
김성조 포항시의원
김성조 포항시의원[포항시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시의원이 시의회 시정 질문에서 자신의 부동산이 포함된 재개발사업 감정가가 낮게 책정됐다고 지적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시의원은 사익을 추구한 것이 아니라 재개발사업 대상에 포함된 주민 민원을 받아 대신 질문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23일 포항시의회에 따르면 무소속 김성조 포항시의원(장량동)은 지난 19일 262회 시의회 임시회 시정 질문을 통해 이강덕 포항시장에게 "2005년부터 추진해 온 북구 장성동 일대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의 감정평가액이 턱없이 낮게 책정됐다"고 지적했다.

김 시의원은 "올해 2월부터 3월까지 2개 감정평가사가 한 정비사업 조합원 토지, 건축물, 상가 등의 감정평가액을 두고 주민 한숨과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대다수 조합원 자산이 반 토막으로 평가됐다"고 말했다.

그는 3.3㎡당 300만∼350만원에 거래되던 땅이 200만원에 못 미치는 가격으로 평가됐고 3.3㎡당 1천만원을 넘던 상가도 400만∼500만원대로 책정됐다고 주장했다.

김 시의원은 "피해를 본 조합원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50여명이 건축과를 찾아 항의하기도 했다"며 "조합원이 정든 주거지를 떠나면서 소유한 자산에 대해 적정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시장이 관심을 갖고 특단의 조치를 마련해줄 용의는 없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강덕 시장은 답변을 통해 "재개발사업의 종전자산 평가는 관련 법령과 지침에서 정하는 기준에 따라 하고 토지이용계획이 변경되기 전 용도 기준으로 한다"며 "일부 주민이 수년 전 부동산 경기 고점 시기 기대치로 인해 현 평가 금액을 낮게 느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정작 시정 질문을 한 김 시의원 부동산이 장성동 일대 주택재개발정비사업 대상에 포함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김 시의원은 1986년부터 이곳에서 태권도장을 운영했고, 현재까지 이곳에서 살고 있다.

이 때문에 김 시의원이 자신의 부동산 감정가를 높이기 위해 시정 질문을 하지 않았느냐는 비판이 나온다.

이에 대해 김 시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가 운영하는 태권도장과 집이 해당 사업 대상지에 있지만, 오래전부터 소유한 것으로 다른 곳에 집을 두고 부동산 투기한 것이 아니다"며 "올해 5월에 감정가가 각 가정에 통보됐는데 주민 민원이 많아 시의원으로서 감정사가 형평성에 맞게 감정했는지 질문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감정가는 소송을 걸어도 번복이 안 된다는 것을 안다"며 "내 집 감정가를 올리려고 질문한 것이 아니라 주민 억울함을 호소한 것뿐이다"고 덧붙였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23 10: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