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자위대 헬기, 불시착 사고로 동체 절단…조종사 2명 무사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육상자위대 헬기 1대가 21일 불시착 사고로 두 동강이 났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육상자위대 소속 UH1 헬기 1대가 훈련 중 문제를 일으켜 도쿄 다치카와(立川)시에 있는 주둔 기지에 불시착했다.

이 과정에서 꼬리 날개 연결 부위의 동체가 두 동강 나고 주익(主翼) 회전날개는 구부러지는 등 기체가 크게 파손됐다.

NHK가 사고 직후 촬영한 영상을 보면 사고기가 불시착한 현장 주변 지면에는 회전날개에 부딪혀 파인 듯한 흔적이 선명했다.

다행히 조종사 2명은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육상자위대는 주둔 기지 안에서 비행 중 비상사태 발생 시의 대응훈련을 하던 중 사고가 났다며 정확한 당시 상황과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은 "이번 사고로 기지 주변 주민들에게 큰 심려를 끼쳤다"며 "죄송하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불시착 사고로 두 동강 난 육상자위대 헬기
불시착 사고로 두 동강 난 육상자위대 헬기 (도쿄 교도=연합뉴스) 21일 오전 10시께 도쿄 다치카와(立川)시에 있는 육상자위대 기지에서 불시착 사고를 낸 UH1 헬기 모습. 꼬리 날개로 연결되는 동체가 두 동강 날 정도로 기체가 크게 파손됐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21 15: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