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U-20 준우승 주역들과의 밀착대화…SBS '최고의 순간들'

정정용 감독 등 출연…오늘밤 11시 10분 방송
U-20 준우승 주역들과의 밀착대화…SBS '최고의 순간들' - 1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SBS TV는 21일 밤 11시 10분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특집 프로그램 '배성재, 정정용 감독의 U20 최고의 순간들'을 방송한다.

SBS 대표 캐스터 배성재 아나운서와 장지현 해설위원이 2019 U-20 준우승으로 대한민국 축구의 새 장을 연 정정용 감독과 김준호, 최준 선수를 만났다.

정 감독으로부터 16강 일본전에서 치열한 두뇌 싸움 끝에 허를 찌르는 전술로 승리한 뒷얘기와, 이강인의 마르세유 턴이며 배달률 100%에 근접하는 택배 크로스 등 빛나는 기술이 어떻게 형성됐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다. 또한 출전시키지 못한 '아픈 손가락' 선수들에 대한 정 감독의 애정도 확인해볼 수 있다.

드라마틱한 명승부가 특별히 많았던 이번 대회. 겉보기에는 냉철하면서도 온화하게 평정심을 유지하는 것 같았던 정 감독이지만 사실은 스트레스로 인한 이명과 성대결절에 시달리고 있었단 사실을 알렸다.

정 감독은 부상으로 20대에 은퇴한 비운의 선수로 알려졌지만, 사실은 프로선수로 활동하던 3년 동안 주장을 맡아 무려 12회의 우승을 끌어낸 인물이다. 성적표에 '수'와 '우'만이 가득했던 모범생이 축구선수로, 다시 포르투갈 유학을 거쳐 지도자로 변신한 사연을 들어본다.

제작진은 조별 예선 남아공 전에서 이번 대회 대한민국 첫 골을 넣은 김현우 선수와 에콰도르전에서 이강인 선수와의 절묘한 '눈맞춤'으로 결승을 확정 짓는 골을 넣은 최준 선수도 만났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21 14: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