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호주방송사, BTS 조롱·비하에 뭇매…"불쾌했다면 사과"

BTS 유럽투어 런던 공연
BTS 유럽투어 런던 공연(런던=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 SPEAK YOURSELF) 스타디움 유럽투어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이날 공연에는 6만 관객이 몰렸다. 2019.6.2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호주 한 방송사가 그룹 방탄소년단을 비하하는 발언으로 팬들의 뭇매를 맞았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방송된 호주 채널9 프로그램 '트웬티 투 원'(20 to One)은 세계적인 인기인 방탄소년단을 다루면서 인종차별적인 뉘앙스를 풍기며 조롱했다.

여자 진행자가 "당신이 들어보지 못한 위대한 밴드를 소개한다"며 방탄소년단을 한국의 원디렉션으로 언급하자 남자 진행자는 "들어본 적 없다"라고 말했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현지 코미디언 등 다수 출연진이 나와 비꼬는 말투로 방탄소년단을 언급했다.

이 그룹의 인기를 남북문제에 빗대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자 아이돌을 좋아하면 한국 전쟁 문제가 없어질 수 있겠다", "한국의 뭔가가 미국에서 터졌다는 얘기를 듣고 걱정했다. 더 나쁜것(폭탄, 미사일)보다 그렇게 좋지 않았다"라고 빈정댔다.

채널9 프로그램이 SNS에 올린 사과 글
채널9 프로그램이 SNS에 올린 사과 글 ['트웬티 투 원' 트위터 캡처'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200' 1위에 오른 것을 두고는 "한국인 중 최초로 미국에서 1위를 한 그룹"이라면서도 "인상적인 것은 그중 멤버 한 명만이 영어를 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춤도 굉장하다. 노래는…패스할 수 있다"며 한 멤버가 노래하다 실수하는 영상을 보여줬다.

아울러 방탄소년단의 유엔 연설과 관련해서도 "그 내용이 아마 헤어스프레이에 대한 것이었을걸"이라고 비아냥댔다.

심지어 한 출연자는 "방탄소년단 팬들은 하드코어"라면서 "한번은 '멤버 중 게이가 있냐'고 물어봤는데 나를 엄청 공격했다. 그냥 수학일 뿐인데"라고 발언했다.

그러자 방탄소년단 팬클럽 아미는 SNS에 관련 해시태그(#channel9apologize 등)를 올리며 방송사의 사과를 촉구했다.

해당 프로그램 측은 SNS를 통해 "무례하고 불쾌하게 여겼다면 사과드린다"(WE APOLOGIZE FOR ANY DISRESPECT AND OFFENCE TAKEN)란 입장을 냈다.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20 23: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