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김정은 "인내심 유지할 것…한반도 문제 해결 성과 원해"

송고시간2019-06-20 21:02

"과거 1년 긴장 완화 조치했지만 호응 못 얻어"

평양 도착한 시진핑
평양 도착한 시진핑

(서울=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북한 인민군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2019.6.20 [CCTV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미 대화가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인내심을 갖고 계속 미국과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나가겠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20일 중국중앙(CC)TV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평양에서 열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서 "과거 1년간 조선(북한)은 정세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많은 적극적인 조치를 했지만 유관국의 적극적 호응을 얻지 못했는데 이는 보고 싶은 것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중국, 북중 정상회담 내용 이례적 실시간 보도…미국 의식한 듯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김 위원장이 언급한 '유관국'은 미국을 가리킨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조선은 인내심을 유지할 것"이라며 "유관국이 조선 측과 마주 보고 서로의 관심사를 해결해 (한)반도 문제가 해결돼 성과가 있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조선은 중국이 한반도 문제 해결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온 것을 높게 평가한다"며 "계속 중국과 소통하고 협력해서 한반도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는 과정에서 새 진전을 거두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