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성대 교수회 "총장·이사장 횡령 배임"…검찰 고발

송고시간2019-06-20 21:10

학교 측 "사실관계 맞지 않고 왜곡…일체 사실무근" 반박

경성대학교
경성대학교

촬영 조정호. 부산시 남구 경성대학교 캠퍼스 전경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 경성대 교수와 직원들이 총장과 이사장에 대해 각종 의혹을 제기하면서 시작된 논란이 결국 검찰 수사로 이어지게 됐다.

경성대 교수협의회와 직원노조는 업무상 횡령·배임, 사립학교법 위반, 업무방해, 강요죄 등 5가지 혐의로 총장과 이사장을 부산지검 동부지청에 고발했다고 20일 밝혔다.

교수회는 총장이 보직 기본수당이라는 법령을 위반한 형태의 업무추진비를 신설해 개인적 용도로 착복했다고 주장했다.

또 총장이 가족들을 동반한 해외 출장에 학교예산을 썼고, 교비 회계에서 학교와 자신에 대한 소송비용을 선납했다고 말한다.

인사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관련자들을 특별채용했다고도 주장했다.

교수회는 "그동안 내부적으로 불법·부당한 학사 비리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퇴진할 것을 요구해왔으나 변명과 발뺌으로 일관해 더는 인내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런 의혹에 대해 학교 측은 강하게 반발했다.

의혹 제기가 기본적인 자료 확인도 거치지 않았거나 사실을 왜곡했다는 반박이다.

학교 측 관계자는 "보직 기본수당을 신설해 횡령했다는 의혹은 앞서 검찰 수사를 통해 혐의없음으로 밝혀진 내용인데 또 고발했다"며 "해외 출장에 동반한 가족의 비용을 학교가 부담하도록 했다는 내용도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채용 비리와 관련해서는 "채용공고에 밝혔던 내용대로 절차를 진행한 것인데 교수회가 의혹을 제기하며 자료조차 확인하지 않았다"면서 "의혹은 일체 사실무근"이라고 덧붙였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