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울경 '환영'·대구경북 '발끈'…총리실로 간 동남권 신공항

송고시간2019-06-20 21:05

부·울·경 "김해신공항 계획 백지화 첫 단추 끼워"

대구·경북 "2016년 5개 광역시도 협의…예정대로 해야"

김해공항
김해공항

[촬영 조정호]

(전국종합=연합뉴스) 기존 김해공항을 확장한 김해신공항으로 '동남권 신공항'을 조성하려던 계획을 총리실이 재검토하기로 하면서 이해관계가 엇갈린 영남권 기초단체가 갈등의 골을 드러냈다.

김해신공항 백지화를 주장하며 총리실 재검토를 수순으로 봐온 부산·울산·경남은 환영의 뜻을 밝혔지만 해당 협의 과정에서 배제된 대구·경북은 강하게 반발했다.

김현미 장관, 김해신공항 관련 부울경 단체장과 간담회
김현미 장관, 김해신공항 관련 부울경 단체장과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토교통부 서울사무소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등과 김해신공항 관련 현안사항을 논의하고 있다. 2019.6.20 kane@yna.co.kr

대구시 관계자는 "영남권 5개 광역시·도가 합의도 하지 않았는데 김해신공항 문제를 재론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비판했다.

경북도 관계자도 "김해신공항 건설은 2016년 5개 광역시·도가 합의하고 세계적인 공항 전문기관의 용역을 거쳐 결정한 국책사업이기 때문에 예정대로 추진해야 한다"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대구·경북 자유한국당 의원들로 구성된 한국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도 "부산과 울산, 경남이 가덕도 신공항을 재추진하려는 움직임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세계적인 전문기관 용역 조사에서 가덕도는 밀양, 김해 등과 비교해 공항 입지로 가장 부적합하다는 판정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김경수 경남지사와 인사하는 김현미 장관
김경수 경남지사와 인사하는 김현미 장관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LS용산타워에서 열린 동남권 신공항 관련 면담에서 김경수 경남지사와 인사하고 있다. 2019.6.20 kane@yna.co.kr

부산·울산·경남은 김해신공항 계획 백지화를 위한 첫 단추는 끼웠다는 입장이다.

총리실 재검증이 이뤄진다면 김해신공항은 무산될 수밖에 없다며 자신감을 보이며 환영의 뜻을 밝힌다.

부산시는 총리실이 내릴 결정을 수용하겠다며 빠른 결정을 촉구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김해공항 확장이 적합한지에 대한 판정이 국무총리실로 넘어갔다"며 "총리실 검증으로 김해신공항을 둘러싼 대립이 마침표를 찍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해신공항 계획도
김해신공항 계획도

[부산시 제공]

앞서 박근혜 정부 시절이던 2016년 6월 국토부는 동남권 신공항 건설계획을 발표하면서 기존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방식(김해신공항)으로 하겠다고 결정했다.

가덕도와 밀양 두 곳의 예상부지를 놓고 영남권 5개 시도가 입지갈등을 벌였지만, 당시 정부가 외국 전문기관인 ADPi(파리공항공단 엔지니어링)에 의뢰해 기존 예상에서 벗어난 김해공항 확장 방안을 들고 나왔다.

부·울·경 단체장들은 김해신공항이 소음, 안전문제에다 경제성, 확장성 부족으로 관문 공항 역할을 하지 못한다며 24시간 안전하게 운영되는 관문 공항을 건설해야 한다며 계획 철회를 주장해왔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와 면담을 하고 동남권 신공항 문제를 총리실로 이관하기로 합의했다.

(오수희, 김동규, 김용민, 차근호)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