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도 "아세안 정상회의서 김정은 11월 부산회의 초청 논의"

송고시간2019-06-20 20:45

"부산 韓·아세안정상회의에 초청 추진…20∼23일 방콕 회의서 논의"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20일 태국 방콕에서 개막한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오는 11월 부산 '한국·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초청하는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라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교도는 아세안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아세안 회원 10개국 모두가 북한과 국교가 있는 상황에서 국제사회가 우려하는 북한의 핵 문제 해결을 위해 관여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전했다.

교도는 23일까지 열리는 아세안 정상회의와 외교장관 회의에서 아세안 측이 11월 김 위원장을 초대해 회원국 정상들과의 회담을 마련하는 것을 의제 중 하나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아세안 정상회의 열리는 방콕
아세안 정상회의 열리는 방콕

[방콕 EPA=연합뉴스]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가 열리는 방콕에서 이를 알리는 대형 포스터 앞을 20일 한 여성이 지나가고 있다. 2019.6.20

그러나 교도는 김 위원장이 부산 초청을 받아들인다는 보장은 없다고 설명했다.

교도는 "정상들은 김 위원장이 초대를 거절할 경우 아세안의 체면에 흠이 날 것을 우려하고 있어 어떤 초대 방식을 취할지 신중해 지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해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초청을 제안하자, "주목되는 제안"이라며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교도는 "문재인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아세안 정상들의 공동 초대 형식을 검토하고 있지만, 아세안만의 초대장을 제안하는 국가도 있다고 한다"며 "회담이 실현되면 특별정상회의에서 지역 평화와 안정,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아세안의 역할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