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갈치조업 혼자서도 척척…제주 해양수산연구원 자동화장비 개발

송고시간2019-06-20 19:31

8월부터 시험 보급…경비 절감 기대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은 '1인 조업'이 가능한 갈치 끌낚시 조업 자동화 장비를 개발해 오는 8월부터 시험 보급한다고 20일 밝혔다.

소수 인력 조업형 갈치끌낚시 조업 모식도
소수 인력 조업형 갈치끌낚시 조업 모식도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 제공]

그동안 도내에서 갈치잡이에 이용한 채낚기 어선은 타 시·도에 비해 규모 면에서 영세했다. 5t 어선 기준으로 한척당 조업인원이 최소 4명이나 필요했다.

연구원은 어업종사자 인력난을 해소하고 조업경비를 절감할 수 있도록 '갈치 끌낚시 어업생력화 기술개발' 국가과제 연구를 통해 주·야간 1인 조업이 가능한 끌낚시 조업 자동화 장비를 개발했다.

개발된 장비는 80개의 낚시가 해저를 따라 길게 뻗친 형태로, 어선이 어구를 끌면서 1명이 조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끌낚시 조업 자동화 장비에는 어구 투·양승 장치와 어획량 추정장치, 전용 어구, 인공 미끼 등이 세트로 제공된다.

연구원은 갈치 어기가 시작되는 8~10월 이 장비를 본격적으로 시험 보급하고, 개선사항 등을 청취해 제품 성능 향상에 반영할 계획이다.

연구원은 이런 조업 자동화 시스템을 통해 갈치어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경비 절감과 인력난 해소에도 긍정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문관 해양수산연구원장은 "앞으로도 어선 어업인이 체감할 수 있는 현장 맞춤형 어구어법 도입과 기술 보급을 통해 조업 경쟁력 향상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