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양서 25만명 시진핑 열렬히 환영…'만세' '습근평' 외쳐(종합)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환영 인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환영 인파(평양 신화사=연합뉴스) 북한 주민들이 20일 평양을 방문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환영하고 있다. 2019.6.20 photo@yna.co.kr

(상하이·베이징=연합뉴스) 차대운 김윤구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최고 지도자로서는 14년 만에 평양 땅을 밟은 20일 시 주석의 차량 행렬이 지나는 도로 양편에 25만 명의 평양시민들이 도열해 '습근평'을 연호했다.

이날 국영 중국중앙(CC)TV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시 주석의 에어차이나 전용기가 내린 순안국제공항 활주로에는 그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형 초상화가 나란히 게시됐다.

1만 명 군중이 네모난 대오를 지어 서 있다가 시 주석이 도착하자 일제히 손에 든 화려한 조화와 소형 오성홍기를 흔들면서 환호했다.

군중들은 '만세' 등의 구호를 외치면서 시 주석을 환영했다고 CCTV는 전했다.

평양 순안공항에 모인 환영 군중
평양 순안공항에 모인 환영 군중[CCTV 화면 캡처]

군중 사이에는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습근평 동지를 열렬히 환영합니다', '조중 친선', '환영 습근평'이라는 글씨가 한글과 중국어로 함께 쓰인 플래카드가 내걸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시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 영접에 직접 나선 가운데 순안국제공항 활주로에는 의장대 사열 등 환영 행사를 위한 대형 레드카펫도 깔렸다.

이어 시 주석 일행의 차량이 김일성 종합대학을 지나 평양 시내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으로 이동하는 동안 도로 양편에는 수십만 명의 인파가 인공기와 조화를 흔들며 '환영 습근평'을 연호했다.

CCTV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오늘 평양에서 25만여 명이 거리로 나와 시 총서기 동지를 열렬히 환영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북한 도심 려명거리부터는 김 위원장과 함께 무개차로 갈아탔고, 거리의 환영 인파를 향해 손을 흔들며 화답했다.

시 주석은 외국 지도자로는 처음으로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에서 열린 환영행사에 참가했으며 이후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했다.

cha@yna.co.kr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20 21: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