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체육상 등 올림픽위 대표단, 스위스 향발

송고시간2019-06-20 18:36

24∼26일 IOC총회 참석할 듯…南北단일팀 논의진전 주목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김일국 북한 체육상이 20일 스위스 방문 차 평양을 떠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오후 "조선(북한) 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인 체육상 김일국을 단장으로 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올림픽위원회 대표단이 스위스를 방문하기 위해 20일 평양을 출발하였다"고 짤막하게 전했다.

김 체육상의 이번 스위스 방문은 오는 24∼26일 로잔에서 열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134차 총회 참석을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총회에서는 이기흥 대한체육회장(64)에 대한 신규 IOC 위원 선출 투표가 예정돼있다. 이 회장이 IOC 위원이 되면 한국의 IOC 위원은 유승민 선수위원과 더불어 두 명이 된다.

북한은 장웅 전 위원이 지난해 정년으로 퇴임한 뒤 새 IOC 위원을 배출하지 못한 상태이다.

남북-IOC, 올림픽 단일팀 브리핑
남북-IOC, 올림픽 단일팀 브리핑

(로잔=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15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에서 열린 남북 체육 수장들과의 3자 면담을 마친 뒤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들은 2020년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과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와 관련한 내용 등을 논의했다. 왼쪽부터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도종환 문화체육부 장관, 바흐 위원장, 김일국 북한 체육상. 2019.2.15 jieunlee@yna.co.kr

중앙통신은 이번 방문의 구체적인 목적이나 일정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으나, 이번 총회에서 대한체육회를 비롯한 남측 관계자들과 만남을 계기해 2020년 도쿄올림픽 남북 공동입장과 단일팀 구성 관련 세부 협의에 진전이 있을지도 주목된다.

북측은 지난해 11월과 12월 개성 남북연락사무소에서 열린 남북체육분과회담에서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의 단일팀 구성과 개회식 공동입장 등에 합의한 바 있다.

2020년 도쿄올림픽에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남북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합의한 종목은 여자하키와 여자농구, 유도(혼성단체전), 조정 등 4개 종목이다.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