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의원정수 축소·비례대표 폐지' 여론전

송고시간2019-06-20 18:31

국회서 토론회 개최…여야4당 '선거제 개혁법안' 심사 움직임에 맞불

황교안 "연동형 비례대표제, 정치적 욕심위한 것…국민 심판받을 것"

황교안 '국회의원 정수 축소를 위한 토론회에서 축사'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의원 정수 축소를 위한 대국민 토론회 : 비례대표제 폐지를 중심으로'에서 축사하고 있다. 2019.6.20 kjhpress@yna.co.kr(끝)

황교안 '국회의원 정수 축소를 위한 토론회에서 축사'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의원 정수 축소를 위한 대국민 토론회 : 비례대표제 폐지를 중심으로'에서 축사하고 있다. 2019.6.20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은 20일 '국회의원 정수 축소 및 비례대표 폐지'를 골자로 한 자체 선거제 개혁안을 알리는 '여론전'에 뛰어들었다.

한국당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 정책위원회와 최고위원인 조경태 의원 공동 주최로 '국회의원 정수 축소를 위한 대국민토론회-비례대표제 폐지를 중심으로'를 개최했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3월 비례대표제를 폐지하고 국회의원 정수를 10% 감축한 270명으로 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당론으로 발의했다.

여야 4당이 이날 국회 정치개혁특위 전체회의를 개최하는 등 6월 국회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주요 내용으로 한 여야 4당의 선거법 개정안에 대한 심의가 진행될 조짐을 보이자 맞불을 놓은 모양새다.

황교안 대표는 토론회에 참석, 축사를 통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하면 의원 숫자를 결국 늘릴 수밖에 없다"며 "이는 국민을 위한 것도, 정치개혁을 위한 것도 아니라 자신들의 정치적 욕심을 위한 것임이 자명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비례대표를 줄이든지 없애고 국회의원 수도 줄여서 일하는 국회를 만들라는 것이 국민의 한결같은 바람"이라며 "이런 민심을 외면하고 자신들의 이익만 챙기려는 민주당과 야 3당의 행태는 분명 심판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당 대표의 비례대표 공천 권한을 매개로 정당정치가 1인 지배정당, 과두제 정당으로 왜곡되고 있다"며 "투명한 정치와 민주 정당으로 나가는 요체가 바로 비례대표 제도 폐지"라고 말했다.

조경태 의원은 "20대 47명의 비례대표 중 21대 총선에서 불출마하겠다는 의원은 불과 2명"이라며 "비례대표제는 지역구를 가기 위한 하나의 징검다리 역할, 하나의 기회를 메꾸기 위한 자리로 전락해버린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토론회 발표자로 나선 정연태 국가혁신포럼 회장은 발표 자료를 통해 "대한민국 전복을 기도했던 반국가단체인 통합진보당 사례에서 볼 수 있듯 비례대표제는 폐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비례대표제는 이석기, 김재연 등 반국가사범이 등장했던 방식"이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공개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수많은 암약 활동자들을 국회로 이끌어 들이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