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시진핑에 역대 최고수준 '예우'…환영행사 두 차례 이례적(종합)

송고시간2019-06-20 21:02

공항에 이어 김일성·김정일 시신 안치 금수산궁전 광장서 별도 행사

평양 도착한 시진핑
평양 도착한 시진핑

(서울=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 북측 인사들과 인사하고 있다. 2019.6.20 [CCTV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기자 = 북한은 20일 중국 최고지도자로는 14년 만에 평양을 찾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환영하기 위해 이례적으로 두 차례 행사를 갖는 등 역대 최고 수준에서 극진하게 대우해 눈길을 끌었다.

중국 인민일보와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북한은 전용기로 도착한 시 주석에 대해 평양 순안국제공항에서 한 차례 대규모 영접행사를 한 데 이어 김일성·김정일 시신이 있는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에서도 별도의 환영행사를 성대하게 열었다.

김정은, 평양공항서 시진핑 영접…대규모 카퍼레이드 열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는 1만여명의 평양 시민들과 순안공항에 나와 시 주석과 펑리위안(彭麗媛) 여사를 영접하며 예포 발사와 의장대 사열 등의 행사를 했다. 공항청사 정면에는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의 대형 초상화가 걸려 있었고 한복 차림의 어린이들이 춤을 추며 환영했다.

이어 오토바이의 호위 속에 무개차에 오른 양국 정상은 '환영' '습근평'을 외치면서 꽃과 양국 깃발을 흔드는 수십만명 평양시민들의 연도 환영에 손을 흔들어 답례하며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으로 이동했고, 여기서 또 한 번 성대한 환영행사가 열렸다.

연도 환영에 나온 시민들의 차림이 블라우스와 스커트, 원피스 등 다양한 차림에 비해 궁전 광장의 환영 시민들은 한복 차림이었고, 민속춤을 추며 두 정상을 맞았다.

공항 행사에는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과 더불어 리수용 당 국제담당 부위원장, 김영철 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등 북한 외교 3인방이 총출동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환영 인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환영 인파

(서울=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평양에 도착해 1박 2일간의 북한 국빈 방문 일정을 시작한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항에 직접 나가 시 주석을 영접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시 주석과 펑리위안(彭麗媛) 여사는 이날 정오(현지시간)께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해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의 영접을 받았다.
사진은 순안공항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환영 인파. 2019.6.20 [CCTV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또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당 조직지도부장으로 알려진 리만건 당 부위원장, 최휘 당 근로단체 담당 부위원장 그리고 인민군 김수길 총정치국장, 리영길 총참모장,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 군 수뇌 3인방도 모두 나와 시 주석을 영접했다.

그런가 하면 금수산태양궁전에서는 권력 서열 2위인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겸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김재룡 총리, 박광호(선전)·김평해(인사)·오수용(경제)·박태성(과학교육) 당 부위원장, 태형철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최부일 인민보안상, 정경택 국가보위상, 김덕훈·리주오·동정호 부총리, 김능오 평양시 당위원장 등 북한의 당정 고위간부들이 총출동해 시 주석을 환영했다.

시진핑 환영하는 북측 인사들
시진핑 환영하는 북측 인사들

(서울=연합뉴스) 20일 평양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에서 열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환영행사에서 북측 인사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2019.6.20 [CCTV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역대 방북한 외국 정상에 대해 고위간부들이 두 군데 장소로 나뉘어 영접 행사를 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지난해 방북 때 국빈 대우를 받은 문재인 대통령과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의 경우도 공항 환영행사를 가진 뒤 연도환영을 거쳐 곧바로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으로 향했다.

북한이 김일성·김정일 시신이 있는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에서 시 주석 환영행사를 성대히 한 것은 역대 양국 최고지도자 간의 대를 이은 특별한 친분을 부각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평양에 걸린 오성홍기
평양에 걸린 오성홍기

(서울=연합뉴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북을 앞둔 20일 북한 평양 거리에 오성홍기가 걸려 있다. 2019.6.20 [콜린 제임스 크룩스 북한 주재 영국대사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이날 특집 기사에서 김일성·김정일·김정은과 마오쩌둥(毛澤東)·저우언라이(周恩來)·덩샤오핑(鄧小平)·시 주석 등 양국 최고지도자들의 대를 이은 각별한 인연을 소개하고, "전통적인 조중친선은 발전하는 시대의 요구와 조중(북중) 인민의 공동 염원에 맞게 더욱 굳건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도 방북 전날인 19일 노동신문과 민주조선에 기고한 글에서 "중조 두 나라의 여러 세대 영도자들"에 의해 계승된 양국 친선은 "천만금을 주고도 바꿀 수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 주석은 궁전 광장 환영 행사가 끝난 후 참배하지는 않은 채 곧바로 숙소인 '금수산영빈관'으로 향했다.

과거 장쩌민·후진타오 국가주석은 2001년과 2005년 방북했을 때 김일성 주석의 시신이 있는 금수산궁전을 참배했다.

ch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