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강 vs 제3지대' 평화당 노선갈등 증폭…일각서 '비대위' 요구

송고시간2019-06-20 17:18

총선 위기감 확산…당권파 대 反당권파 혁신방법론 놓고 큰 차이

발언하는 유성엽 원내대표
발언하는 유성엽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20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민주평화당 내부에서 총선을 앞두고 당 진로를 둘러싼 갈등이 점차 깊어가고 있다.

10개월 앞으로 다가온 총선 전략을 두고 자강이 우선이라는 의견과, 제3지대 정당 창당 준비에 당장 착수해야 한다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것이다.

정동영 대표를 비롯한 당권파는 먼저 당력을 강화하고 제3의길을 모색하는 '투트랙' 전략으로 총선에 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유성엽 원내대표 등 '반(反)당권파'는 제3지대 세력 규합을 하는데 집중하고 당 운영체제도 이에 맞게 바꿔야 한다고 주장해 양측간 충돌이 조만간 가시화 할 가능성이 있다.

현 상황으로는 총선을 제대로 치를 수 없다는 당 안팎의 위기의식에는 모두 공감하면서도, 방법론에서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이다.

유 원내대표 등 반당권파는 지난 18일 별도의 의원 간담회를 열어 당의 진로를 논의하며 물밑 행동을 개시했다.

간담회에는 유 원내대표와 천정배·장병완·박지원·최경환·이용주·김종회 의원 등 의원 9명이 참석했다.

평화당 소속 의원은 모두 14명이지만, 바른미래당 소속인 박주현·장정숙 의원까지 총 16명이 평화당에서 활동 중이다.

참석자들은 총선을 위해서는 당 체제의 본질적인 변화가 불가피하다는데 공감대를 모으고, 이러한 뜻을 정 대표 등 지도부에 전달하기로 했다.

제3의길 모색에 속도를 내기 위해서는 정 대표 사퇴를 포함해 비대위원회나 혁신위원회로 당 체제를 전환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 간담회 참석자는 "일단 현 체제로는 선거를 치를 수 없다는데 뜻을 모았다"며 "다만 신당 창당 등 제3의길 모색에 대한 구체적 방법론은 더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참석자는 "당 체제 정비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며 "제3지대 정당 창당 등 정계개편 측면에서 당의 활로를 적극 개척해야 한다는 것이 참석한 의원들의 뜻"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조만간 제3의 길이든, 합당이나 신당 창당이든, 집단 탈당이든 일단 발을 떼겠다는 것이 우리의 뜻"이라며 "혁신적인 파괴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이들은 바른미래당과 무소속으로 흩어져있는 옛 국민의당 출신과 먼저 재결합하는 방안을 유력한 안으로 구상하고 있다.

하지만 당권파는 지금은 신당 창당 등을 위한 모멘텀과 명분이 부족하다며 회의적인 입장이다.

재결합의 주요 파트너인 바른미래당이 지난 4·3 재보선 참패 후 손학규 대표 퇴진론이 제기되는 등 내홍을 겪다 갈등이 다소 봉합돼 통합의 동력이 떨어졌다는 것이다.

당권파의 한 의원은 "지금 뚜렷한 정계개편 흐름도 없는데 일단 제3지대 정당부터 만들자는 것은 뜬금이 없다"며 "신당 창당이 실제로 진행되기는 어렵고 당내 헤게모니 싸움에 그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