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현미 "동남권 신공항, 총리실 논의하면 합리적 결론에 최선"

송고시간2019-06-20 17:04

부울경 단체장과 간담회…김경수 "총리실 검토해 논란 종지부 찍어야"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0일 동남권 신공항 논란과 관련 "이 문제를 국무총리실에서 논의하게 된다면 국토부도 지속해서 협의해 조속한 시일 내에 합리적인 결론이 내려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존 김해신공항 강행 입장을 고수하던 국토부가 총리실 재검토 가능성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4시 서울 용산에 있는 국토부 사무소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등 부·울·경 단체장 3명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는 모두 발언만 공개하고 비공개로 진행됐다.

가장 먼저 발언한 김 장관은 동남권 신공항과 관련, "부·울·경에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해줬다. 충분히 살펴보고 합리적인 의견을 반영하겠다는 생각"이라며 "총리실에서 논의하게 된다면 지속적으로 협의해 조속한 시일 내에 합리적인 결론이 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부·울·경 단체장들도 총리실 검토 필요성을 강조했다.

동남권 신공항 논란 (CG)
동남권 신공항 논란 (CG)

김경수 경남지사는 "동남권 신공항 문제는 그동안 6차례 용역을 했는데 부적절·부적합하다는 결정이 났었고, 이후 한 번의 결정으로 가능하다고 해 추진되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이전 정부에서 결정한 문제인데, 최종적으로 총리실에서 검토하고 논란의 종지부를 찍는 게 국력 소모가 안 되고 국책사업이 제대로 된 방향으로 가게 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동남권 관문공항 만드는 문제는 800만 국민의 소망이기 때문에 빠른 시간 안에 결론 내는 게 필요하다는 생각"이라며 "총리실에 (이) 계획을 판정하도록 기능을 맡겨보자는 제안을 했고 국토부도 공감하는 것 같다. 오늘은 이 문제를 총리실에서 논의할 수 있도록 출발을 만드는 시간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송철호 울산시장도 "울산시민들도 제대로 된 동남권 신공항이 건설되길 바란다고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제대로 된 논의가 이뤄지고 바른 정책이 세워지길 바란다"며 "울산시민 이익에도 맞고 동남권 전체 주민, 나아가 국가적으로도 제대로 된 공항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