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미래먹거리 산업 한눈에 볼 수 있어요"

송고시간2019-06-20 16:52

국제그린카전시회&로봇박람회 DJ센터서 개막…22일까지 진행

그린카전시회·로봇박람회 개막.
그린카전시회·로봇박람회 개막.

[광주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광주 미래먹거리 산업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제12회 국제그린카전시회'와 '2019사물인터넷·가전·로봇박람회'가 20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막했다.

이번 전시회와 박람회에는 31개국 284개 업체에서 마련한 모두 504개 부스가 관람객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국제그린카전시회에서는 기아자동차, 토요타, 닛산, 비엠더블유(BMW), 마스타자동차 등 국내외 완성차 브랜드 등 151개사가 252개 부스를 운영 중이다.

친환경 차와 관련 주변부품, 자율주행시스템, 커넥티드카 등 친환경차 관련 미래 기술이 한자리에 모였다.

광주시는 그린카 전시회에 광주형 일자리로 준비하는 미래 50년의 광주 자동차산업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홍보관을 마련했다.

광주국제사물인터넷(IoT)·가전·로봇박람회에는 사물인터넷 홈가전과 로봇산업 관련 기업인 삼성전자, 광주공동브랜드를 포함한 지역 대표 가전 기업 등 국내외 133개 업체가 참가했다.

국제첨단자동차기술콘퍼런스, 빛고을로봇페스티벌, 빛고을드론경진대회, 제작드론 시뮬레이션 조종 체험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준비돼 있다.

이 밖에도 우수 제품의 해외시장 수출판로 개척을 위한 중국, 러시아, 영국, 독일 등 글로벌 해외 전문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도 열린다.

정종제 행정부시장은 개회사에서 "국내 최초로 시작한 이들 전시·박람회를 12년 이어오면서 광주가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로 도약하는 데 귀중한 자산이 됐다"며 "12년의 역사를 토대로 이제 광주가 친환경자동차, 인공지능, 수소경제의 메카로 도약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kj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