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산 김강률, 잠실서 라이브피칭…최대 시속 143㎞

송고시간2019-06-20 16:43

역투하는 두산 김강률
역투하는 두산 김강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재활 중인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우완 투수 김강률(31)이 서울 잠실구장에서 라이브피칭을 소화하고 복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강률은 20일 오후 3시 잠실구장에서 실전처럼 던지는 라이브피칭을 했다.

직구와 커브 등 2가지 공을 22개 던졌다. 직구 최대 시속은 143㎞가 나왔다.

김강률은 당초 2군에서 라이브피칭을 할 예정이었으나, 1군에서 던지는 것을 보고 싶다는 두산 코치진의 제안에 따라 잠실구장에서 공을 던졌다.

김강률은 지난해 10월 한국시리즈를 대비해 일본 미야자키현에서 훈련하다 아킬레스건을 다쳤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천천히 몸을 만들라고 했는데, 김강률이 경기에 나가면서 하는 게 더 좋다고 하더라"라며 "오랜만에 던지면 골반에 무리가 온다고 하는데, 팔 상태에는 이상 없다"고 말했다.

두산은 조만간 김강률의 퓨처스(2군)리그 경기 등판일을 정할 방침이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