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시 평촌산단 LNG 발전소 건립 계획 백지화

송고시간2019-06-20 16:21

허태정 시장 "시민 의견 수렴·소통 부족…시민 반대하면 명분 없어"

허태정 대전시장 "LNG 발전소 건립 추진 중단"
허태정 대전시장 "LNG 발전소 건립 추진 중단"

(대전=연합뉴스) 허태정 대전시장이 20일 서구 기성동 주민센터에서 주민들과 만나 "LNG 발전소 건립 추진을 중단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2019.6.20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oyun@yna.co.kr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시가 서구 평촌산업단지에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 등을 짓는 '복합발전단지' 건설 계획을 백지화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0일 서구 기성동주민센터서 열린 주민간담회서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 건설 추진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진행 과정에서 시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소통하는 과정이 부족했다"며 "시민이 사업을 반대하면 시장은 이를 무릅쓰고 추진해야 할 명분이 없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LNG 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는 주민 100여명이 참석했다.

LNG 발전소 건립에 대한 반대 여론이 들끓은 이후 허 시장이 처음으로 주민들과 만나는 자리였다.

허 시장은 "발전 시설을 건설하면 대기업 유치가 원활할 것으로 판단했다"며 "LNG 발전소 말고 다른 산업을 유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3월 대전시-한국서부발전 투자 협약 당시
지난 3월 대전시-한국서부발전 투자 협약 당시

왼쪽부터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 허태정 대전시장,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간담회는 10여분 만에 끝났다.

이번 논란은 시가 지난 3월 한국서부발전과 '청정연료 복합단지 건설을 위한 업무협약'을 하면서 촉발됐다.

2022년 7월부터 2025년 12월까지 1조7천780억원을 들여 14만여㎡ 부지 내 LNG 발전 시설·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설·태양광 발전 시설 건립할 계획이었다.

주민과 환경단체는 미세먼지 발생 등을 우려해 강하게 반발해 왔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