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골드만삭스 "美연준, 7월과 9월 기준금리 인하 전망"

송고시간2019-06-20 16:38

지난주 "연내 금리 인하 없을 것" 전망서 선회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

[신화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지난주까지만 해도 올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하는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던 미국의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가 '연내 2회 인하'로 돌아섰다.

골드만삭스는 19일(현지시간)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가 발표된 이후 배포한 리서치 노트에서 연준이 올해 7월과 9월 기준금리를 각각 0.25%포인트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고 블룸버그와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골드만삭스는 상황이 악화할 경우 연준이 한 번에 금리를 0.50%포인트 낮출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골드만삭스는 지난 16일까지만 해도 연준이 올해 금리를 내리지 않고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으나, 이날 연준의 성명 발표와 파월 의장 기자회견 이후 전망을 바꿨다.

골드만삭스는 이번 FOMC에서 연준의 메시지가 시장 예상보다 더 완화적(Dovish)이었다고 지적했다.

골드만삭스는 점도표상 금리 인하 전망 확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극명한 논조 변화, 성명서 중 "(경기)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하게 행동할 것"이라는 문구 등에 주목했다.

골드만삭스는 "채권시장은 이미 다음 달 회의에서 금리가 0.32%포인트 인하될 것을 반영하고 있다"면서 "만약 시장의 기대감이 0.50%포인트 인하까지 확대된다면 FOMC는 경제지표가 특별히 걱정할 수준이 아니더라도 시장의 실망을 우려해 금리를 0.50%포인트 낮출 수도 있다"고 밝혔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