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모든 회의 09:00 이후' BNK부산은행 워라밸 직장문화 만든다

송고시간2019-06-20 14:36

BNK부산은행 로고
BNK부산은행 로고

[BNK금융그룹 제공]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BNK부산은행이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맞춰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직장문화 만들기에 나선다.

부산은행은 다음 달부터 이른 아침 회의를 없애고 모든 회의는 오전 9시 이후에 연다고 20일 밝혔다.

내달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계기로 근무환경을 개선하고 일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우선 모든 회의는 오전 9시 이후로 전면 조정한다.

그동안 은행장 등 경영진이 참석하는 회의는 오전 8시에 열리는 것이 관례였다.

CEO가 참석하는 회의뿐만 아니라 다수 회의가 오전 8시에 시작했다.

이 때문에 소속 직원들은 회의 준비를 위해 일찍 출근해야 하는 고충이 있었다.

회의 시간 변경과 함께 회의 방식도 개선한다.

회의 자료는 최소 1일 전에 공유하고 회의는 핵심 현안에 집중해 1시간 이내에 끝내기로 했다.

회의 결과는 1일 이내 배포한다.

이른바 '회의문화 111'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벌이기로 했다.

부산은행은 올해 경영방침을 기존 낡은 은행업의 틀을 과감히 깨는 리디자인 뱅킹(Redesign Banking)으로 정하고 '직원은 즐겁게, 고객은 기쁘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었다.

빈대인 은행장은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계기로 삶의 질을 높이면서 업무 생산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직장 문화를 바꿔 나가겠다"며 "우선 회의 문화부터 혁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빈대인 BNK부산은행장
빈대인 BNK부산은행장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