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침 먹는 청소년, 대사증후군 발병 위험 낮다"

송고시간2019-06-20 14:30

김포대 연구팀, 청소년 403명 아침식사-대사증후군 연관성 분석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아침을 먹는 청소년은 그렇지 않은 청소년보다 대사증후군 발병 위험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김포대학교 보건행정학과 문우진 교수팀은 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만 13∼18세 청소년 403명(남 210명, 여 193명)을 대상으로 아침 식사가 대사증후군 발병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20일 밝혔다.

대사증후군은 복부비만, 고혈당, 고혈압, 고중성지방혈증, 낮은 고밀도 콜레스테롤혈증 중 3가지 이상이 한꺼번에 찾아온 상태를 말한다. 청소년기 대사증후군은 그 자체로 문제일 뿐 아니라 향후 당뇨병과 심뇌혈관질환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우리나라 청소년의 대사증후군 유병률은 신체 활동 시간의 감소, 과잉 열량 섭취 등으로 2015년 기준 6.5%까지 높아진 상태다.

아침식사
아침식사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이번 연구결과를 보면, 아침 식사를 주 1∼2회만 해도 전혀 하지 않는 그룹보다 대사증후군 위험도가 13% 줄어드는 것으로 평가됐다.

또 체중(㎏)을 키의 제곱(㎡)의 나눈 체질량지수(BMI)는 1 증가할 때마다 대사증후군 위험도를 74.6% 상승시키는 요인이었다. 신체 활동 측면에서는 하루 앉아있는 시간이 1시간 증가하면 대사증후군 위험도가 5.4% 증가하는 연관성도 확인됐다.

문우진 교수는 "청소년기의 부적절한 식습관은 과체중 및 비만을 일으키는 중요한 원인 중 하나"라며 "성인기 심혈관질환과 당뇨병 등의 발병을 예방하는 차원에서라도 어려서부터 아침 식사를 꼭 하고, 일상생활에서도 적절한 운동량을 유지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산학기술학회지' 6월호에 발표됐다.

bi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