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건설노조 "건설업계 포괄임금제 폐지·주52시간제 정착시켜야"

송고시간2019-06-20 14:19

건설노동자
건설노동자

[촬영 이승민]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연맹은 20일 "건설업계는 건설노동자에 대한 포괄임금제를 폐지하고 주 52시간 노동시간 정착, 탄력근로제 근절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건설노조는 이날 서울 강남구 건설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건설업계가 비용보다는 사람이 먼저인 건설현장을 만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건설노조는 지난해 전체 산업 사고 사망자 971명 가운데 절반인 485명이 건설업에서 사망했다며 안전한 건설현장을 만들기 위해 건설업계가 나설 때라고 강조했다.

건설노조는 "건설사들은 비정상적인 건설산업을 정상화하고자 하는 건설노동자의 노조 활동을 불법 행위로 간주하고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올리고 정부 부처에 탄원서를 제출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28년 만에 개정된 산업안전보건법 개정 하위법령이 입법 예고됐으나 건설업체들은 건설사에 과도하게 책임을 부과한다며 적극적으로 반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건설업체가 서로 피 흘리는 출혈경쟁에 매몰되지 말고 시공능력과 기술력을 앞세우는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며 "건설노동자에게 정당한 노동의 대가를 지급하고 장시간 노동을 근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희망적인 건설산업을 만들기 위해 부패와 비리의 온상인 건설산업을 구조 개혁하고 노조 활동을 보장해줘야 한다"며 "건설노동자가 존중받고 살맛 나는 건설현장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