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남구의원 "신정2동 재건축 에쓰오일 동의없어 답보"

기자회견 하는 울산남구의원과 신정2동 재건축조합 추진위
기자회견 하는 울산남구의원과 신정2동 재건축조합 추진위[촬영 김용태]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 남구의회 더불어민주당 김태훈 의원과 신정2동 C-03 구역 재건축조합 추진위원회는 20일 "에쓰오일 사택의 조합 설립 동의가 없어 재건축이 답보 상태에 빠져 있다"며 "에쓰오일은 전향적으로 협의에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과 추진위는 이날 남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역 내 주택들은 심각하게 노후화돼 지진이나 기상 현상에 따른 붕괴 우려까지 있어 재건축이 신속히 진행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 등은 "신정2동 C-03 재건축구역은 에쓰오일 사택을 포함해 14개 아파트 단지와 소형 빌라, 주택 40여개 동과 일부 상가들로 구성된 지역으로, 2015년 8월 도시 계획상 재건축정비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2016년 2월 조합 설립 주민동의율 약 80%를 자체 달성했다"며 "그러나 에쓰오일의 조합 설립 동의를 받지 못해 재건축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 구역 아파트들은 준공된 지 약 40년 정도 됐고, 내진 설계도 적용되지 않아 지진으로 여러 피해를 본 바 있다"며 "지난해 추진위에서 자체적으로 시행한 구조정밀 안전진단과 내진성능평가 용역에서는 보강 없이 추가 지진의 영향을 받는다면 붕괴 우려가 있다는 결과까지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추진위는 지난해 11월 에쓰오일 등과 간담회를 열었으나 회사 측은 검토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 후 반년이 넘도록 아무런 회신이 없다"며 "이런 상황에서 주민들은 앞으로 다가올 장마와 태풍, 언제 닥칠지 모르는 지진에 대한 불안감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김 의원 등은 "에쓰오일의 조합 설립 동의만 있으면 재건축이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다"며 "에쓰오일은 기업의 도덕적인 책무와 지역 주민과의 상생에 나서 달라"고 요구했다.

yong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6/20 14: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