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 1호 항공정비 일반산업단지 사천서 27일 첫 삽

2022년 준공…한국항공서비스 정비공장 등 입주
민간항공기 초도 정비 출고
민간항공기 초도 정비 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천=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우리나라 1호 항공정비(MRO) 일반산업단지가 경남 사천에서 첫 삽을 뜬다.

사천시는 오는 27일 오후 3시 사천읍 용당리 55 일원에서 항공정비 일반산단 조성공사 착공식을 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산단은 전체 31만1천880㎡ 규모로 국비와 시비 등 1천500억원을 들여 2022년 말 준공할 예정이다.

산단은 항공산업의 생산과 연구개발, 항공정비가 어우러지는 복합항공산업 클러스터 역할을 하게 된다.

첫 사업지는 1·2단계 14만9천㎡다.

이곳에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등 7개 기업이 출자해 지난해 7월 설립한 한국항공서비스(KAEMS) 정비공장 등이 입주하게 된다.

KAEMS는 국내 저가항공사(LCC)를 대상으로 본격적인 수주 활동을 시작했다.

미연방항공청(FAA)의 항공기 수리사업장 인가취득 후 중국, 일본 국적 항공기 정비물량도 수주를 추진하는 등 해외시장 진출을 준비 중이다.

사천시는 항공정비사업의 중요성과 조속한 시장 진출 필요성을 인식해 2016년 8월 경남도·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손잡고 국토교통부에 MRO사업 신청서를 제출했다.

2017년 12월 KAI가 정부지원 항공 MRO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

시는 항공정비사업을 통해 일자리 2만여개와 5조6천억원의 생산유발 효과, 1조6천800억원의 수입 대체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항공서비스 입고식
한국항공서비스 입고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20 11: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