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영향력 나쁜 방향으로 사용할 것 같은 나라 5위"

송고시간2019-06-20 15:11

영국 킹스칼리지런던 정책연구소·입소스 모리 여론조사

[Alex Wong/Getty Images/AFP=연합뉴스 자료사진]

[Alex Wong/Getty Images/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미국이 이란, 러시아 등과 함께 자국의 영향력을 나쁜 방향으로 사용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인식되는 국가들 대열에 합류했다고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20일(현지시간) 한 여론조사 결과를 인용해 전했다.

영국의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입소스 모리'가 킹스칼리지런던 정책연구소의 의뢰로 세계 24개국에서 성인 1만7천명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해당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영향력을 나쁜 방향으로 사용할 가능성이 높은 국가를 묻는 질문에 미국(22%)을 꼽은 응답자는 이란(31%), 러시아(25%), 사우디아라비아(25%), 이스라엘(24%)에 이어 5번째로 많았다.

또 이 5개 국가 모두 10년 전보다 영향력을 좋은 방향으로 사용할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인식됐다.

다만 미국이 현재 자국의 영향력을 좋은 방향으로 사용할 가능성이 더 높다고 응답한 사람은 전체의 17%로, 러시아(13%), 이스라엘(10%), 사우디(9%), 이란(7%)보다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37%)와 유엔(35%), 독일(32%)은 영향력을 좋은 방향으로 사용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인식됐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